2018년04월22일su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획연재 > 두개의시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하철 작은 틈, 그리고 시각장애인
최인기의 두 개의 시선
등록일 [ 2016년10월19일 13시55분 ]



문이 열리는 짧은 시간 그 사이로 작은 틈새가 눈에 들어옵니다. 앞을 보지 못한 ‘시각장애인’이 하얀색 지팡이로 더듬거리며 전철 안으로 이동합니다. 걷는 것과 단순히 이동하는 것은 다른 일입니다.
 

길을 걸으면서도 우리는 의식적으로나 혹은 무의식적으로 많은 것을 느끼게 됩니다. 아마도 시각장애인들은 온몸의 감각을 일으켜 세워 공기의 흐름을 그리고 냄새와 소리를 통해 촉각과 청각에 와 닿는 그 모든 것이 순간순간 새로운 것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거리에서는 참 많은 일이 벌어지지요.  틈은 인간관계의 불화를 말하기도 한답니다. 이처럼 그 누군가에게는 작은 틈이 커다란 벼랑처럼 위협이 되는 것은 아닌지요.

올려 0 내려 0
최인기 takebest@nave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난한 걸음걸이 (2016-11-15 16:52:46)
선을 넘는 투쟁 (2016-09-12 19:12:23)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에게 드리는 편지] 대통령님, 4월 20일 ...
장애인들이 4월 20일 ‘장애인차별철폐의 날&rsqu...

노동자에서 장애인이 된 이들은 어디로 ...
[기고] 남이 아닌 내가 되어봐야 ‘웹 접...
언제, 어디로 가든 이용할 수 있는 장애...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