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22일tue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종로 공사 붕괴로 농인 사망… "안전대책 마련해야"
농아인협회, 안전관리 매뉴얼 개발, 교육기회 확대 등 요구
등록일 [ 2017년01월09일 18시38분 ]

지난 7일 종로구 낙원동 호텔 철거 현장 붕괴로 청각장애인 인부 김아무개 씨가 숨진 사건을 알리는 KBS 뉴스 화면


지난 7일 종로구 낙원동 호텔 철거 현장 붕괴로 청각장애인 인부 김아무개 씨가 숨진 것에 대해 한국농아인협회가 안전관리 매뉴얼을 개발하고, 청각장애인이 처한 사회적 문제를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 씨는 매몰된 지 19시간여만인 8일 오전 6시 58분께 발견됐으나 결국 숨졌다. 김 씨는 청각장애 2급으로 보청기를 사용했으며, 40년간 공사장 일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열흘 전쯤에도 공사 현장에서 머리가 찢어져 열 바늘 이상 꿰맸지만 주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계속 일을 해왔다.
 

이에 협회는 “재난 발생 시 장애인이 비장애인보다 더 큰 위험에 직면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지만 장애인에 대한 관심은 더 나아지지 않고 있다”면서 “장애 유형을 고려한 재난대응 설문조사와 연구가 시행되고, 관련 주제 토론회가 수차례 개최되고 있음에도 재난위기관리 매뉴얼은 아직까지 개발되어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국가에 “재난(자연재난, 사회재난 등)을 대비한 재난위기관리 매뉴얼을 개발하여 장애인을 고용한 사업주에게 전달하고 그 내용을 숙지하여 장애인의 입장을 이해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이러한 사고로 장애인이 처한 상황이 일시적으로 조명을 받지만 일회적 관심이 아니라 구조에 대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협회는 “장애인이 가질 수 있는 직업은 장애 유형에 따라 한정적일 수밖에 없다”면서 “청각장애인은 육체적인 건강함으로 비장애인과 같은 육체적 노동이 가능하다. 그래서 공장이나 건설 현장에 많은 청각장애인이 근무하고 있”다고 전했다.
 

즉, 장애인은 비장애인보다 안전에 취약할 수밖에 없지만, 역설적으로 바로 그 장애 때문에 ‘위험한 공사 현장’에 내몰리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청각장애인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일할 수 있는 사회적 환경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협회는 “청각장애인이 비장애인과 동등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청각장애인 전용 교재개발과 취업교육에 수어통역사 배치 등 적극적인 정책의 시행이 필요하다”면서 “위험하고 힘든 일자리뿐만 아니라 청각장애인의 특성을 살릴 수 있는 여러 분야에서 청각장애인이 일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skpebbl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전취약계층 대책’ 포함된 개정 재난안전법 시행 (2017-01-11 15:34:22)
복지부, 올해 4월 장애등급제 개편 3차 시범사업 시행 (2017-01-06 17:16:34)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길을 잃고 헤매다 보니, 길을 찾았어요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은 2019 사회복지의 날...

“나의 괴물 장애아들, 게르하르트 크레...
두 살에 와서 서른아홉까지 시설에서 살...
“시설에서 제일 좋았던 기억? 없어요”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