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4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미디어 > 사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진] “너무 작은 수화통역 창, 30분만 보면 눈 아파”
등록일 [ 2017년04월26일 15시03분 ]




26일, 농인들이 대선 후보 토론회를 하는 방송사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수화통역을 제대로 지원하지 않아 농인들의 참정권을 침해하고 있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했다.
 

현재 대선 후보 토론회는 대통령 후보자 5명에 사회자는 1명으로 말하는 사람은 총 6명인데 수화통역사는 1명뿐이다. 이로 인해 수화언어를 모어로 쓰는 농인들은 토론회 내용을 잘 이해할 수 없다. 또한 수화통역 창도 너무 작아 농인들은 정작 수화를 알아볼 수도 없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윤정기 씨가 “수화 창도 너무 작아 30분이 지나면 눈이 아파 보기 힘들 정도다. 그냥 내용도 모른 채 방송을 보게 된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올바른 참정권 행사를 할 수 있나”라고 수화로 발언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skpebbl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진] 전국 각지에서 모인 농인들 “행복팀 가해자들에게 감형 없는 최고형 선고를!” (2017-07-04 18:05:47)
‘더 이상 죽이지 마라!’ 북받치는 외침 (2017-04-15 18:01:25)
Disabled People News Leader 비마이너 정기 후원하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1년에 단 한 번뿐인 시험을 치르는 사람, 여기에도 있...
이른 아침, 낯선 교문 앞에서 떡이나 음료를 나눠주며 열...

친절한 거절을 거절하고 싶다
가족들이 던지는 물건, 그게 날 부르는 ...
당신이 아는 그 ‘청소년’은 없다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