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0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기획연재 >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자에게 비마이너는, ‘나침판’이에요
[독자인터뷰] 이하늬 언론비평 전문지 ‘미디어오늘’ 기자
등록일 [ 2017년08월23일 11시06분 ]
당신이 생각하는 비마이너의 존재 가치는 무엇입니까? 비마이너는 어떤 언론입니까? 비마이너 독자분들께 물었습니다. 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 월급으로 환산하면 157만 3770원. 급등한 최저임금을 감당하지 못한 비마이너가 대대적인 후원자 모집에 나섰다는 건 안 비밀. 이 곡진한 응답들로 더 많은 후원자를 유혹하려고 합니다. 비마이너의 존재 가치에 동의하는 이들이여, 지금 당장 유혹당합시다.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이하늬 언론비평 전문지 ‘미디어오늘’ 기자
- 자기소개 해주세요.
안녕하세요. 태어나서 독자인터뷰를 처음으로 하게 된 이하늬라고 합니다. ‘미디어오늘’이라는 언론사에서 취재하고 글 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초등학교 때부터 기자가 되고 싶었고 대학 시절 학생회를 하면서 그 생각이 굳어져서 이렇게 되어버렸습니다. 다른 직업은 생각해본 적이 없네요.
다양한 이슈들 중에서도 노동과 여성에 관심이 많습니다. 쉴 때는 주로 만화를 보거나 시를 읽고요. 정신적으로 힘들거나 우울할 때면 벨훅스 '사랑은 사치일까'와 정희진의 '정희진처럼 읽기'를 읽습니다. 고양이와 같이 살면서 인생이 변했다고 할 정도로 고양이를 좋아합니다. 사실 모든 동물을 좋아해요.

 

- 비마이너는 언제부터 읽으셨나요? 어떻게 알게 됐어요?
비마이너는 2013년에 알게 됐어요. 제 옆자리 선배가 좋은 언론사라며 소개해주었습니다. 그때만 해도 정기적으로 들어가서 읽지는 않았어요. 꾸준히 읽기 시작한 건 2014년 4월부터입니다. 그즈음에 박경석 노들야학 교장선생님 인터뷰가 있었거든요. 비마이너 기사가 인터뷰 준비에 큰 도움이 됐습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비마이너는 '즐겨찾기'에 있는 언론사입니다.

 

- 근래 기억에 남는 기사와 그 이유는?
2015년 ‘광인일기’ 기획 기사를 '애정'합니다. 다들 숨기고 쉬쉬해서 그렇지 정신장애인이 멀리 있지 않거든요. 저만 해도 가까이 있는 사람이 과대망상과 조증을 앓고 있어요. 오랫동안 그 사람을 봐왔는데 저 역시 편견으로 똘똘 뭉쳐있었더라고요. 기사를 읽은 이후 그 사람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게 됐어요. 전에는 도무지 이해도 안 가고 한심하다는 생각을 자주 했던 것 같아요. 비마이너 기사를 좀 더 일찍 접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 기획 기사 시리즈는 작은 책으로 나오기도 했는데요. 두고두고 종종 읽습니다.

 

- 비마이너가 좀더 다뤘으면 하는 기사는?
솔직히 지금 다루고 있는 주제들도 '이런 생각을 하다니' 하며 놀랄 때가 많습니다. 특히 기획연재 아이템들은 동종업계 종사자로서 슬쩍 훔쳐가고 싶을 정도입니다. (아 최근에 특수학교 관련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강서구 기사를 읽었는데요. 실제 특수학교가 자리 잡은 지 오래된 지역의 주민들 이야기도 궁금합니다.)

 

- 비마이너는 어떤 '언론'인가요?
저한테는 일종의 '나침판' 입니다. 아무래도 제 직업이 기자이다 보니 그런 관점에서 비마이너를 보게 되는데요. 장애인이나 소수자 관련 기사를 쓰기 전엔 꼭 비마이너에 들어가 기사를 훑어봅니다. 같은 사건이라고 해도 비장애인인 제 시각에서 보는 건 한계가 있거든요. 그런 점에서 비마이너 기사를 통해서 많이 배우고 방향을 잡아 나가고 있습니다.

 

- 비마이너의 존재 가치는 무엇일까요. 비마이너는 대체 왜, 존재해야 할까요? 
저는 비마이너를 읽기 전까지 장애인을 시혜의 대상으로만 바라봤어요. 안타깝다, 도와주고 싶다 그런 생각들? 아마 저뿐만 아니라 장애를 가진 당사자들도 그럴 것 같아요. 한국 사회 자체가 그런 식으로 장애인을 대하니까요.
그런 면에서 비마이너는 종합일간지는 물론이고 장애인을 다루는 다른 매체와도 달라요. 비마이너 스스로가 말하듯이 장애인 당사자의 입장에서 사회를 바라보고자 하거든요. 이런 목소리가 작게나마 있는 사회와 없는 사회의 차이는 크다고 생각합니다. 당장 저만 해도 비마이너 기사를 읽으면서 시각이 바뀌었고 기사를 쓸 때도 전보다 주의하게 되었습니다.

 

- 비마이너에게, 그리고 비마이너를 읽는 분들께 이 말만은 꼭 해야겠다, 하는 말씀 있으신가요?
후원해주세요!

올려 0 내려 0
비마이너 beminor@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비마이너는 현실을 새롭게 해석할 수 있는 힘을 주는 언론이죠
“장애에 대한 이야기를 자극적으로 소비하지 않아서 좋아요”
비마이너는 소수자의 시민권을 옹호하는 언론
우리 사회가 공유할 더 큰 가치를 위해, 비마이너를 읽고 후원합니다
“소수자를 차별하는 가장 무서운 방법은 그들에 대해 말하지 않는 거예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리 사회가 공유할 더 큰 가치를 위해, 비마이너를 읽고 후원합니다 (2017-08-28 17:21:13)
“소수자를 차별하는 가장 무서운 방법은 그들에 대해 말하지 않는 거예요” (2017-08-21 16:11:32)
Disabled People News Leader 비마이너 정기 후원하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비마이너는 현실을 새롭게 해석할 수 있는 힘을 주는 언론이죠
“장애에 대한 이야기를 자극적으로 소비하지 않아서 좋아요”
비마이너는 소수자의 시민권을 옹호하는 언론
우리 사회가 공유할 더 큰 가치를 위해, 비마이너를 읽고 후원합니다
기자에게 비마이너는, ‘나침판’이에요
“소수자를 차별하는 가장 무서운 방법은 그들에 대해 말하지 않는 거예요”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신선한 충격, 스웨덴의 지원고용과 주거지원 서비스...
*스웨덴 연수 첫째날 글을 기고하고,(이미 첫 번째 글이 올라...

박문희 님의 자랑스러운 삶과 투쟁, 모두...
도시, 악취가 아니라 '사람'을 내쫓다
문재인 정부, ‘생계급여 확대’ 회피하...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