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7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이동권ㆍ접근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저상버스 도입률, 다섯대 중 한 대도 안 돼
2016년 목표는 41.5%였지만 실제로는 22.3%에 그쳐
충남 9%, 제주 5.2% … 한 자릿수인 곳도
등록일 [ 2017년09월21일 12시50분 ]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도입률이 여전히 전체 버스 다섯대 중 한 대에도 못 미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경기 이천시)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전국 도입률은 22.3%에 그쳤다. 이는 정부가 ‘제2차 교통약자이동편의증진계획(2012~16)’ 수립 당시 2016년까지 저상버시 도입률을 41.5%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에도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2016년 말 기준으로 전국 17개 시도별 저상버스 도입률은 서울시가 40.4%로 가장 높았고, 강원도 34.3%, 대구 29.7% 순이었다. 경기도는 거주인구 대비 교통약자 비율이 23.9%(2015년 말 기준)로 전국에서 가장 높으나, 저상버스 도입률은 13.3%로 전국 12위에 그쳤다. 충청남도와 제주시는 각각 9%, 5.2%로 한 자릿수였다.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시행령에 따르면 저상버스 도입 시, 국가는 특별시엔 40%, 그 외 지자체엔 50%를 지원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저상버스(2억 2천만 원)가 일반버스(1억 2천만 원)보다 1억 원가량 더 비싸 재정이 열악한 지자체는 쉽게 저상버스를 도입하지 못하고 있다. 송석준 의원실은 실제 2016년 국회 결산에 따르면 저상버스 도입 보조사업의 지자체 실집행률이 70%에도 못 미친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교통복지와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이라는 기본권 실현을 위해 국고보조비율 현실화 등 저상버스 도입사업 실적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skpebbl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현미 국토부 장관님, 장애인도 버스 타고 고향 가고 싶습니다 (2017-09-21 17:43:12)
시각장애인 963명, 온라인 쇼핑몰 상대로 소송...한시련 '적극 지지' (2017-09-11 19: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