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6일fri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빈곤과 불평등의 도시를 고발한다” 가난한 자들의 빈곤철폐 대행진
[사진] ‘1017 빈곤철폐의 날’ 퍼레이드 현장
“빈곤, 사회 구조에 맞서 가난한 이들이 힘 모아 싸울 때 철폐할 수 있어”
등록일 [ 2017년10월14일 18시26분 ]

‘세계 빈곤 퇴치의 날’을 맞아 빈곤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빈민 당사자와 한국의 진보적 사회·노동·인권·시민단체가 서울 중심부를 행진하며 ‘1017 빈곤철폐의 날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이들은 14일 오후 1시부터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파크를 시작으로 동대문역 사거리-종로-종각-광화문사거리-세종문화회관까지 3.6km가량을 행진했다.

 

오는 17일은 전 세계적으로 심화하고 있는 빈부격차와 불평등 해결을 위해 UN이 정한 세계빈곤퇴치의 날이다. 이에 1017빈곤철폐의 날 조직위원회(아래 조직위)는 “빈곤은 국제기구의 한시적인 구호나 원조로 퇴치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불평등과 빈곤을 심화시키는 사회구조에 맞서 가난한 이들이 함께 힘을 모아 싸울 때 빈곤을 철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우리는 빈곤과 불평등으로 인해 쫓겨나고 아프고 죽어간 이들의 이웃이며 당사자”라면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가장 비싼 땅 한 평이 아니라 평등한 한 평의 땅이며, 이 평등한 한 평을 한 평 두 평 늘리는 것이 우리 싸움의 목표”라고 선포했다.

 

이어 “가난하다고 차별받거나 배제당하지 않는 사회, 소수자라는 이유로 배제당하고 빈곤과 불평등에 노출되지 않는 사회,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땅을 소유하지 않아도 쫓겨나지 않는 사회, 아프면 치료받을 수 있는 평등한 사회”를 원한다면서 “빈곤을 철폐하고 평등한 세상을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을 이 자리에서 선포한다”고 알렸다.

 

이후 이들은 17일 대구, 부산에서도 1017빈곤철폐의 날을 알리는 기자회견과 퍼레이드, 토크콘서트 등을 열 예정이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skpebbl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빈곤철폐의 날, 가난한 나의 목소리를 들고서
"자본과 개발의 이름으로 가난한 이들의 몫을 빼앗는 현실을 고발한다“
빈곤철폐의 날, 가난한 이들의 ‘몫소리’가 청와대를 향했다
“빈곤과 불평등을 거름 삼아 발전하는 도시를 고발한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촛불 1주년] 수화통역사, 페미니스트, 청소담당자가 말하는 그때 그 광장 (2017-10-16 19:42:05)
농성 막으려 시청 폐쇄한 안산시, 발달장애인 부모들과 물리적 충돌 (2017-10-13 16:18:38)
(사)장애인지역공동체 활동지원사모집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탈시설한 최중증 발달장애인 9명, 어떻게 살고 있을...
[편집자 주] 지난 7월, 장애인 탈시설 지원 방안을 ...

우생학, 우리 시대에는 사라졌을까
무엇이 독일 나치의 장애인 학살을 허락...
다가오는 ‘디지털 복지 디스토피아’의...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