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0일sat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법무부, 범죄시설 '대구시립희망원' 진상규명 특별기구 설치하라"
희망원대책위, "한국 복지의 최대 적폐 '수용시설' 철저히 조사해야"
인권위·대구시 등 진상조사는 2010년 이전 다루지 않아..."조사기간 확대해야"
등록일 [ 2017년11월23일 18시47분 ]

'대구시립희망원 인권유린 및 비리척결대책위원회'가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무부 산하에 희망원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기구 설치를 요구했다.

 

'대구시립희망원 인권유린 및 비리척결대책위원회'(아래 대책위)가 희망원 사태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며, 법무부 장관이 직접 나설 것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23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범죄시설인 희망원의 인권유린 및 비리사태를 조사하기 위해 법무부 산하에 진상규명 특별기구가 설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희망원은 1980년 4월 1일 재단법인 대구구천주교회유지재단에서 대구시로부터 운영권을 수탁 받아 올해 5월 말까지 37년간 운영해 왔으며, 산하에는 장애인과 노숙인을 대상으로 하는 수용시설 4개소, 1,150여명의 생활인들이 집단생활 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제기된 생활인 다수 사망사건, 강제노역, 폭행 및 급식비리 문제가 제기되자 천주교회유지재단 측은 운영권을 반납했고, 현재는 전석복지재단이 3년 간 한정 운영 중이다.


앞서 대구지방검찰청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희망원을 둘러싼 각종 인권침해 및 비자금 조성 의혹 등에 대해 수사를 벌인 끝에, 전 원장 등 7명을 구속기소하고 16명을 불구속기소했다. 그러나 검찰의 수사 범위는 2010년부터 2016년에 한정되어 그 이전의 인권유린 및 비리 문제에 대해서는 전혀 확인하지 못했다. 이는 앞서 진행된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시의 조사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이에 대책위는 "문재인 정부와 법무부가 직접 나서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기구 설치와 활동으로 대구희망원에서 일어난 인권침해와 비리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이를 통해 그간 한국 사회복지의 적폐를 해결하는 나침반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법무부 장관 앞으로 특별기구 설치를 요구하는 공문을 접수했으며, 정부가 조속히 이에 대한 답변을 내놓을 것을 촉구했다.

올려 0 내려 1
하금철 기자 rollingston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구시는 ‘장애인의 장애 때문에’, 장애인은 시설에서 나올 수 없다고 한다
희망원 거주인 탈시설 욕구조사 발표, 그러나 대구시 계획은 누락
천주교대구대교구, 희망원 사건 인터뷰한 평신도 “명예훼손했다”며 검찰에 고발
대구시는 ‘반납’, 권영진 후보는 ‘계속’… 대구희망원 운영권 둘러싸고 혼란 증폭
권영진, “대구시립희망원 위탁기관, 약속한 3년 잘 운영해달라”
위탁 1년 만에 희망원 반납한 전석재단… 대책위 "대구시 직영 운영하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만 65세 장애인 복지 선택권 보장’ 인권위 권고에 복지부 "수용할 수 없다" (2017-11-24 11:11:19)
‘난민도 장애등록 허용’ 판결에 부산 사상구 불복...결국 대법원으로 (2017-11-22 15: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