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2일su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이동권ㆍ접근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청각장애인 배제한 영화관 피난 안내, 인권위 "수화 제공해야"
“피난 안내 영상물 시청 방해하는 광고 삭제해야"
등록일 [ 2018년03월16일 17시34분 ]

CGV 영화 상영관에서 내보내는 대피로 안내 영상 중 일부 갈무리.

 

국가인권위원회(아래 인권위)가 영화 상영관에서 제공하는 피난 안내 영상에 수화와 자막을 제공하지 않는 것은 ‘장애인차별금지법’ 위반이라며 청각장애인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적합한 내용의 자막과 수화를 제공할 것을 해당 영화관에 권고했다. 또한, 피난 안내 영상물에 피난 안내와 상관없는 광고가 나오는 것은 청각장애인의 영상 이해를 어렵게 하는 주요 요인이라며 광고 삭제를 권고했다. 아울러, 소방청장엔 관계 법령 개선과 영화관에 대한 관리·감독을 권고했다.

 

함아무개 씨 등 청각장애인 3명은 영화관에서 영화 상영 전 제공하는 피난 안내 영상물에 수화가 제공되지 않고 상영시간이 너무 짧아 내용을 인식하기 어려운 점, 비상구와 출구 등 표시가 명확하지 않고 실제 피난 내용과 상관없는 광고가 있어 청각장애인이 집중하기 어려운 점 등에 대해 인권위에 진정했다.

 

그러나 해당 영화관은 현재 피난 안내 영상은 청각장애인에게 충분한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영화관은 오히려 수화를 넣으면 관객 시선이 분산되고 자막을 추가하면 정보 과다로 관객의 영상물 이해도가 떨어질 것이라고 주장하며, 자막 및 수화 제작에도 막대한 비용이 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권위 장애인차별시정위원회는 “수화나 필수 정보에 대한 추가 자막이 과다한 정보 제공이라 보기 어려우며, 오히려 수화와 자막, 이미지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한 정보 제공이야말로 관객에게 피난 안내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것”이라면서 “영상물 제작비용이 막대해 과도한 부담이라는 주장도 관객의 생명과 안전이라는 목적과 해당 기업의 영업 규모를 감안하면 이행 불가능한 부담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어 “피난 안내 영상물의 시청을 방해하는 크기의 광고 삽입은 음성을 듣지 못하는 청각장애인에게 영상물에 대한 이해를 어렵게 할 뿐 아니라, 광고에 시선을 빼앗겨 안전사고에 대한 인식을 저해할 수 있다”며 피난 안내 영상물 내의 광고 삭제를 권고했다.

 

따라서 해당 영화관엔 △청각장애인에게 적합한 수화 제공 △스크린, 비상구, 출구 등 필수 정보 표시 및 적절한 자막 내용과 속도 개선 △피난 안내 영상물에 광고 삭제를 권고했다. 아울러 소방청장엔 피난 안내 영상물에 광고를 빼고 수화를 제공하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하고, 피난 안내 영상물을 청각장애인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자막 내용과 속도를 개선하도록 해당 영화관을 관리·감독할 것을 권고했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skpebbl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KBS 앞에 모인 농인들 “공영방송 KBS, 9시 뉴스에 수어통역 제공하라”
“한국수어 독립 만세!” 농인들의 수어 독립선언
“농인들은 밤 9시 뉴스도 못 봐요” 농인들, ‘공영방송 3사’ 인권위에 차별 진정
청각장애인에게 정보제공 불이행한 국가기관, 인권위에 진정 당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BF 인증 시행 10년… 공공부문·건축물에만 과도하게 인증 집중되어 있어 (2018-03-20 17:28:41)
리프트 호출버튼 누르려다 장애인 추락사...신길역 측 '리프트 이용과 관련 없다'? (2018-03-15 16:47:12)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 인권의 도시는 상상하라! '시설없는' 사회를~, 뉴질랜드 people first에서 발달장애인 자기옹호 운동을 듣다!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나의 괴물 장애아들, 게르하르트 크레취마르가 잠...
2003년 10월 베를린에서 진행된 한 행사에서 명단 하나가 발표...

두 살에 와서 서른아홉까지 시설에서 살...
“시설에서 제일 좋았던 기억? 없어요”
선택권도, 미래도 없던 시설의 삶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