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8일su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난해 무연고사한 10명 중 1명이 장애인
전체 무연고사 2010명 중 296명(13.4%)이 장애인
무연고사한 장애인 중 절반이 지체·뇌병변장애인으로 드러나
등록일 [ 2018년04월23일 15시25분 ]

2017 시도별 장애인 무연고 사망자 현황 (제공 : 김승희 의원실)
 

지난해 무연고로 사망한 사람 10명 중 1명은 장애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무연고 시신이란 연고자가 없거나 연고자를 알 수 없는 시신, 연고자가 시신 인수를 거부·기피한 시신 등을 일컫는다. 무연고 시신이 되면, 관할 지차체는 연고자에게 시신 처리 동의서를 받아 ‘무연고 시신 처리 규정’에 따라 처리하게 된다.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9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2017년 무연고 사망자는 2010명으로 이중 등록 장애인은 296명(13.4%)이다. 현재 등록 장애인 인구 비율이 4.9%인 것을 고려하면, 장애인의 경우 비장애인보다 무연고사 비율이 높은 것을 알 수 있다.

 

무연고로 사망한 장애인들을 장애 유형별로 보면, 지체장애 108명(40.1%), 뇌병변장애 33명(12.3%), 시각장애 27명(10%) 순으로, 지체·뇌병변장애인의 사망률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지체·뇌병변장애인의 사망자 수는 총 141명(52.4%)으로, 전체 무연고 사망 장애인 2명 중 1명이 지체 혹은 뇌병변 장애인인 것이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 60명(22.3%), 경기 59명(21.9%), 인천 43명(15.9%) 순으로 장애인 무연고 사망자가 많았다.

 

아울러, 전체 무연고 사망자 중 ‘해당 지역 장애인 무연고 사망자 비율’을 계산해보면, 가장 높은 곳은 인천(23.9%), 대전(21.1%), 대구(19.0%), 경남(16.5%) 순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김승희 의원은 “경제활동 및 사회참여가 어려운 장애인의 특성을 고려하여, 맞춤형 대응체계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skpebble@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시설에서 사망한 장애인 최근 5년간 1222명, 무연고 사망이 35%
장애인 무연고사, 1년새 2배 가까이 증가
죽음을 경유하여, 연고 없는 삶의 이유를 말하다
무연고 사망자는 매해 늘어나는데, 대책은 커녕 통계조차 부실
'살아서 외로웠던 이여, 죽어서는 외롭지 말길'… ‘무연고 사망자’ 위한 위령제 열렸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안군, 염전 피해 장애인들에게 거액의 소송 비용 청구 (2018-04-24 15:22:11)
문재인 정부 하에서 처음 맞는 420, “이제는 대통령이 나서라” 외쳐 (2018-04-20 18:03:54)
(사)장애인지역공동체 활동지원사모집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휠체어 탄 장애인이 왜 노숙하냐고요?
문재인 정부는 2026년까지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

탈시설한 최중증 발달장애인 9명, 어떻게...
우생학, 우리 시대에는 사라졌을까
무엇이 독일 나치의 장애인 학살을 허락...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