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0일sat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장애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농인들은 밤 9시 뉴스도 못 봐요” 농인들, ‘공영방송 3사’ 인권위에 차별 진정
“수어통역 없어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어”
‘수어통역방송 비율 30%까지 확대’ 요구하며 장애인방송 고시 개정 촉구
등록일 [ 2019년02월20일 17시24분 ]

농인들이 수화언어 시청권을 보장하지 않는 방송통신위원회, KBS·MBC·SBS 등 공영방송 3곳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했다. 한 참가자가 “KBS, MBC, SBS 저녁 종합뉴스에 수어통역을 실시하라”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 박승원.
 

농인들이 수화언어(아래 수어) 시청권을 보장하지 않는 방송통신위원회, KBS·MBC·SBS 등 공영방송 3곳을 국가인권위원회(아래 인권위)에 진정했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아래 장애벽허물기)’ 등 10여 개 단체는 20일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송통신위원회, KBS·MBC·SBS 등 공영방송 3곳에 대한 차별 진정서를 인권위에 제출했다.

 

이들 단체는 △농인들의 수어 시청권 보장 △방송의 수어통역 비율 30%까지 확대 △KBS·MBC·SBS 메인 뉴스에 수어통역 제공 △‘장애인방송 편성 및 제공 등 장애인 방송접근권 보장에 관한 고시(아래 장애인방송 고시)’ 개정 등을 요구하며, 이와 함께 한국수화언어법(아래 한국수어법) 개정도 촉구했다.

 

김철환 장애벽허물기 활동가는 “한국수어법 제정으로 많은 청각장애인이 기대를 걸었지만, ‘대체 무엇이 바뀌었냐’며 불만 섞인 제보가 끊이질 않는다”며 “한국수어법을 분석했더니 농인의 수어언어권이 취약하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 2월 한국수어법이 제정됐지만, 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청각장애인들은 크게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한국수어법 제정에 기대를 걸었던 만큼 실망감만 크다. 이에 청각장애계는 실효성 있는 제도 마련을 위해 한국수어법 개정을 촉구하는 등의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지난 1월 29일에는 청와대, 국무총리실, 보건복지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한국수어법을 지키지 않는 정부 부처 9곳을 인권위에 차별 진정하고, 지난 2월 7일에는 광화문에서 한국수어법 개정 촉구 시위를 벌였다. 이날 기자회견은 이러한 맥락에서 방송 접근권 보장을 중점에 두고 이뤄졌다.

 

농인들이 수화언어 시청권을 보장하지 않는 방송통신위원회, KBS·MBC·SBS 등 공영방송 3곳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했다. 사진 박승원.
 

우리나라 장애인방송 의무고시율은 자막방송 100%, 화면해설방송 10%, 수어통역방송 5%로,대부분의 방송사는 이를 달성하고 있다. 그런데 자막방송이 있는데 굳이 수어통역방송이 필요할까? 청각장애인 당사자들은 ‘필요하다’고 말한다.

 

김철환 활동가는 “수어를 사용하는 청각장애인의 경우 음성 언어 체계에 익숙하지 않아 자막방송을 제대로 인지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며 “수어통역방송이 늘어나야 청각장애인의 방송 접근권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청각장애인 당사자 윤정기 씨는 “저녁에 방송하는 뉴스에서 수어통역을 하지 않아 방송을 봐도 어떤 내용인지 잘 모르겠다”며 “수어통역으로 방송을 볼 권리가 있는데, 이를 무시당하는 것 같아 화가 난다”며 인권위 진정 이유를 밝혔다.


KBS, MBC, SBS 등의 공영방송의 8시, 9시 뉴스는 중요한 정보인 만큼 필수적으로 수어통역방송을 제공해야 할 의무가 있다. 이를 위해 장애계는 장애인방송 의무고시율이 30%까지 확대되도록 장애인방송 고시가 개정돼야 한다고 지적한다.

 

김광이 상상행동 장애와여성 마실 대표는 “청각장애인의 수어권 차별은 의사소통권과 정보접근권에서 이들이 배제된다는 의미다”라면서 “청각장애인이 선택할 수 있도록 방송권이 제고돼야 한다. 즉, 방송사가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청각장애인이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진호 한국농아인협회 미디어지원부장은 “현재 의무고시율 5%는 24시간 방송 중 1시간에 해당하는데, 그마저도 낮 뉴스에서만 제공하고 있다”며 “30%로 늘어난다고 해도 하루에 최소한 드라마 한 편을 수어통역방송으로 볼 수 있는 수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따라서 그는 “한국수어 사용자들이 방송접근권에서 배제되지 않으려면 모든 방송에서 수어통역방송이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태훈 한국장애인연맹 실장은 “큰 틀에서 한국수어법은 언어법이 아닌 인권법으로 해석해야 한다”며 “대통령 연설에서조차 수어통역을 제공하지 않는 것은 현재의 한국수어법이 언어법으로 해석되기 때문인데, 이로 인해 청각장애인 인권이 제대로 보장되고 있지 않다”며 시급히 개선을 촉구했다.

올려 0 내려 0
글 허현덕 기자/사진 박승원 기자 hyundeok@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KBS “뉴스에 수어 방송 어렵다” 농인들 요구 거부
“한국수어 독립 만세!” 농인들의 수어 독립선언
4년간의 투쟁으로 '수화언어법' 제정했지만..."농인의 삶, 변한 것 없어"
“평창올림픽 현장 수어통역 안 한 것은 장애인 차별”, 장애계 IOC 윤리위원회에 차별 진정
농인의 내러티브가 담긴 농문화의 정수(精髓), 수어시
선거광고 수어·자막, 선택사항 아닌 필수사항으로
남북정상회담 생중계 제공자에 수화통역・자막 제공 촉구
청각장애인 배제한 영화관 피난 안내, 인권위 "수화 제공해야"
'평창올림픽 개회식 현장에도 수화통역 없었다' 청각장애인들, 인권위에 진정
'수화통역, 농인 오면 지원하고, 안 오면 지원 안 해' 왜 문제인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권위 “유엔 장애인권리협약 국가보고서안, 20여 건에 대한 수정 필요” (2019-02-22 14:03:29)
국립재활원, 재활환자 위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시작 (2019-02-18 18: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