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8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탈시설ㆍ자립생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구 지역 장애인들, “더이상의 희망원 사태 없어야...지역에서 함께 살자!”
420장애인연대, 대구시와 8개 구•군 대상 정책 마련 촉구 투쟁 예고
등록일 [ 2019년04월03일 18시27분 ]

3일 오전, 420장애인연대가 대구시청 앞에서 투쟁을 선포하는 모습. ©420장애인연대
 

420장애인차별철폐대구투쟁연대(아래 420장애인연대)가 대구시와 8개 구•군을 대상으로 장애인 자립 생활 보장 투쟁을 선포했다.

 

420장애인연대는 3일 오전 11시,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희망원 사태 이후 그 어느 지역보다 장애인의 함께 살 권리가 보장되어야 하는 곳이 바로 대구시"라며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른 대구시 장애인 정책 종합 TF 구성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24시간 대상자 확대 △중복 발달장애인 활동지원 기본시간 보장 △중도‧중복 장애인 지역사회 통합 보장 △장애여성 차별금지 및 권리보장 △희망원 거주 장애인 탈시설 전담팀 운영 △장애인 학대 거주 시설 폐쇄 조례 제정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420장애인연대는 "6대 광역시 중 기초지자체 차원의 자립생활지원 조례가 제정된 곳이 단 한 곳도 없는 곳은 대구가 유일하다"며 "지역사회 통합돌봄 즉, 커뮤니티케어 시대에 맞추어 이제까지의 중앙정부 및 대구시 본청에 의한 예산집행 기관으로서의 성질을 탈피하고, 지역사회 내 장애인의 자립 생활 안정을 위해 실질적인 지원대책을 강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중구, 동구, 서구, 남구, 북구, 수성구, 달서구, 달성군 총 8개 구•군에 △장애인 자립 생활 지원조례, 발달장애인 지원조례, 장애인 인권증진 조례 제정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 정책 및 예산 제시 △관할 문화시설 및 프로그램에 대한 비장애인과 동등한 참여 보장 등을 촉구했다.

420장애인연대는 이러한 요구안을 가지고 대구시와 8개 구•군을 대상으로 투쟁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420장애인연대는 "다시는 희망원 사태가 없도록 지금, 여기에서, 함께 살자!"는 구호를 외치며 기자회견을 이어갔다.

 

노금호 420장애인연대 집행위원장은 "오늘 자리를 통해 지난해 152일간의 함께 살자 농성 투쟁과 시장의 공약 이행 계획을 통해 대구시가 밝힌 탈시설, 발달장애인, 장애여성, 활동지원 등의 지역생활 보장을 위한 정책이 신속한 협의와 실행을 통해 조속히 보장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420장애인연대는 지난해 6월 18일부터 11월 16일까지 '장애인 자립생활 정책 마련'을 요구하며 대구시청 앞에서 농성한 끝에 탈시설-자립생활 관련 정책 협의체 구성 등에 대구시와 합의했다(관련 기사: 장애인 생존권 대구 투쟁 152일···“우리도 함께 살자”).

 

420장애인연대는 "우리는 올 한해 적극적인 투쟁을 전개함으로써, ‘먹여주고 재워주는 것’이 복지의 이름으로 시설이 되고 권력이 되는 것을 극복하고, 대구시와 8개 구군이 장애인의 함께 살 권리 보장을 위해 한발 더 나아가는 근거를 만들 것"이라며 투쟁의 방향을 강조했다. 

올려 1 내려 0
최한별 기자 hbchoi1216@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구시립희망원, 비리 척결하라 투쟁했더니…” 탄원서 모집
희망원대책위 “사회서비스원 개원 1분기 지났지만 아무 일도 안 해, 대구시도 수수방관”
임기 3년 차 문재인 정부, 장애인공약 성적표는? 사실상 ‘낙제점’
‘자립의지’ 있어야 탈시설 한다고? “우리의 삶을 보라”
‘정부-대구시-사회서비스원’ 삼각지대 빠진 희망원, 거주인들은 죽어가고 있다
“경기도, 모든 수용시설 폐쇄하라” 장애계, 수원역 농성 돌입
대구사회서비스원 운영 시작, 시민단체 “탈시설 계획 수립해야”
장애인 생존권 대구 투쟁 152일···“우리도 함께 살자”
대구시, ‘무응답’ 희망원 거주인 ‘자립 지원’···장애인단체 농성 해단
폭염 속 농성하는 대구 장애인들 “권영진 시장님, 얘기 좀 합시다”
대구420장애인연대, 재선 권영진 대구시장에 탈시설 정책 요구 농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허위정보 유포와 거주인 인권침해 대응” vs “노동자 부당해고” (2019-04-04 20:40:04)
까다로운 기초생활보장제도, 빈곤에서 벗어나기 어려운 ‘형벌’의 굴레 (2019-04-02 16:55:00)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 인권의 도시는 상상하라! '시설없는' 사회를~, 뉴질랜드 people first에서 발달장애인 자기옹호 운동을 듣다!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