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1일sat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고ㆍ칼럼 > 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탈시설 후 내 꿈이 바뀌었어요
[카드뉴스]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
석암투쟁 마로니에 8인 _ ① 김동림 편
등록일 [ 2019년05월09일 19시48분 ]
2009년 6월 4일, ‘석암재단 생활인 인권쟁취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공원에서 탈시설-자립생활 쟁취를 위한 노숙농성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시설을 나와 농성투쟁을 했던 8명은 이후 ‘마로니에 8인’이라고 불렸습니다. 이들 62일간의 노숙 농성은 서울시 탈시설-자립생활 정책의 초석이 되었는데요, 석암투쟁 10주년을 맞아 ‘마로니에 8인 -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가 카드뉴스로 연재됩니다. (제작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카드뉴스 텍스트


사진1]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 #1
꿈이 바뀐 동림의 이야기

 

사진2] 술 드신 날이면 아버지는 나를 향해 ‘저거 빨리 죽으면 좋겠다’고 소리를 질러대시곤 했어요.
그래서 스물다섯 살 때 결국 어머니한테 말해서 시설에 스스로 기어들어 갔어요.
그곳이 어떤 곳인지도 모르고 말이에요.

 

사진3] 시설에서 살 때는 꿈이라는 게 없었어요.
왜냐, 자기결정권이 없었어요.
진짜 그냥 시설에서 먹고 자고 먹고 자고 할 수밖에 없었어요.

 

사진4] 내가 들어간 베데스다 요양원을 운영하는 석암재단은 비리와 인권침해가 많은 곳이었어요. 이에 마로니에 8인을 포함한 20여 명이 ‘석암재단 생활인 인권쟁취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었어요.

 

사진5] 2008년 1월부터는 양천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서울시청에서 50여일간 천막농성을 진행했어요.

 

사진6] 시청 바로 옆 국가인권위에서도 현수막을 내리며 투쟁했어요.
그런데 당시 오세훈 서울시장은 시설 비리 문제를 해결한다고 해놓고 제대로 지키지 않았어요.

 

사진7] 2009년 6월 4일, 우리는 무작정 보따리 바리바리 싸 들고 마로니에 공원에서 노숙농성을 시작했어요.

 

사진8] ‘작은 장농 2개, 소형냉장고 하나, 전자렌지 하나, 정리함 하나, 그리고 입던 옷가지들과 사용하던 가재도구를 넣은 박스 여러개’
20여 년간 시설에서의 짐은 고작 달랑 조그마한 트럭 하나.

 

사진9] 마로니에공원에서 62일에 걸친 노숙농성과 끈질기게 오세훈 전 시장을 따라잡은 끝에 우리는 승리했어요. 자립할 수 있었어요.

 

사진10] 사람들은 그랬어요.
나와서 살면 위험하지 않느냐. 시설에 잘 있지 왜 아무것도 없이 나왔느냐.

 

사진11] 우린 그랬어요.
탈시설도, 자립생활도 하고, 또 우리의 권리를 쟁취하려고 나왔다고.

 

사진12] 근데요.
시설에는 자유가 없지만 지역사회는 자유가 있어요.
그리고 자유가 있으면 꿈이 생겨요.

 

사진13] 자유가 생기고 변화된게 참 많아요.
특히 노들야학에서 공부하면서 인권이란 걸 알게 됐어요.

 

사진14] 나는 원래 전국일주가 꿈이었는데 마로니에 공원 나오고 나서 꿈이 바뀌었어요.

 

사진15] 인권을 이야기하면서, 시설에 사는 사람들이 나처럼 지역사회로 나오게 하고 있어요.
그리고 그렇게 나온 사람들이 다시 시설에 사는 많은 사람들, 재가장애인들을 밖으로 나오게끔 하는 게 이제 내 꿈이에요.

올려 1 내려 0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beminor@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석암재단 탈시설 투쟁 10주년, 장애인거주시설폐쇄조례 제정 촉구
시설 안의 삶은 사육당하는 것과 마찬가지
시설에 내팽개쳐진 삶, 시설 비리 사건이 터지자 함께 투쟁
지옥 같은 시설에서 살아남아 23년 만에 자유 되찾아
시설에서 살 이유는 없지. 자유는 ‘시설 밖’에 있으니까
시설 밖은 내가 선택한 나의 삶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싸우지 않으면 죽은 거나 마찬가지 (2019-05-10 17:56:36)
‘시설은 감옥’이라는 말이 명예훼손이라는 시설협회 (2019-05-09 18:01:25)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 인권의 도시는 상상하라! '시설없는' 사회를~, 뉴질랜드 people first에서 발달장애인 자기옹호 운동을 듣다!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나의 괴물 장애아들, 게르하르트 크레취마르가 잠...
2003년 10월 베를린에서 진행된 한 행사에서 명단 하나가 발표...

두 살에 와서 서른아홉까지 시설에서 살...
“시설에서 제일 좋았던 기억? 없어요”
선택권도, 미래도 없던 시설의 삶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