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고ㆍ칼럼 > 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싸우지 않으면 죽은 거나 마찬가지
[카드뉴스]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
석암투쟁 마로니에 8인 _② 홍성호 편
등록일 [ 2019년05월10일 17시56분 ]
2009년 6월 4일, ‘석암재단 생활인 인권쟁취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공원에서 탈시설-자립생활 쟁취를 위한 노숙농성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시설을 나와 농성투쟁을 했던 8명은 이후 ‘마로니에 8인’이라고 불렸습니다. 이들 62일간의 노숙 농성은 서울시 탈시설-자립생활 정책의 초석이 되었는데요, 석암투쟁 10주년을 맞아 ‘마로니에 8인 -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가 카드뉴스로 연재됩니다. (제작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카드뉴스 텍스트

 

사진1]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 #2
싸우지 않으면 죽은 거나 마찬가지, 성호의 이야기

 

사진2] 중학교 3학년
높은 곳에서 떨어져 머리를 다쳤다. 5년간의 병원생활, 그 후로 십여년 동안 이어진 어머니와 가족들의 헌신으로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했다.

 

사진3] 스물 여섯
어머니가 갑자기 세상을 떠나셨다. 형과 누나 그리고 동생 넷, 그렇게 칠남매를 홀로 돌보시느냐고 힘이 드셨던 걸까. 나 때문에 화병이 나셨던 건 아닐지.

 

사진4] 서른
시설. 다른 선택지는 없었다. 더 이상 가족들에게 짐이 되기는 싫었으니까. 그렇게 시설이라는 곳에 스스로 들어갔다.

 

사진5] 석암, 이부일
반찬에서 냄새가 났다. 쌀이랑 반찬이랑 곰팡이가 피어있었고, 매일 배가 아팠다. 원장은 툭하면 꼬투리를 잡아서 몽둥이질을 해댔다. 심지어 알몸으로 그 매를 받아야 했던 적도 있었다.

 

사진6] 마흔
시설에서 도망쳐서 형의 집으로 갔다가 다시 잡혀왔다. 그날 원장에게 매를 맞고 나서 죽고싶었다. 손목을 그었다. 

 

사진7] 내이름, 홍성호
마흔 일곱, 중년이 되어서야 내 이름을 다시 찾을 수 있었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원장은 내 이름을 죽은 사람으로 바꿔서 이중으로 생계비를 받아 챙겼다.

 

사진8] 석암비대위
싸울 수 있다는 걸 몰랐다. 원장이 대장인줄 알았으니까. 시설의 비리 문제가 알려지고 비상대책위가 꾸려졌다. 정말이지 투쟁은 몰랐었다. 

 

사진9] 연대
혼자서는 엄두가 나지 않던 것들이 같이 싸우니까 조금씩 바뀌기 시작했다. 우리는 시설에서 밥만 먹고 누워있을 수 없어서, 진짜 살아가기 위해 온 몸으로 투쟁을 했다. 

 

사진10] 자립
시설에서 나와 자립하려 했는데, 다른 형제들은 반대했지만, 형만은 나를 지지해줬다. 

 

사진11] 수급통장
처음 수급통장을 내 이름으로 바꾸던 날, 너무 감격스러워서 눈물이 났다. 세상과 소통하기 위해 휴대폰을 사고, 형에게 술 한잔을 사드렸다. 

 

사진12] 내 집
공공임대 주택 신청을 했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활동지원사는 나의 손과 발, 그리고 입이 되어준다. 갇혀있지 않고, 자유로운 삶이 그저 행복하다. 

 

사진13] 65세
이제 곧 65세가 된다. 65세 이상은 활동지원서비스가 끝나고 노인요양으로 바뀌게 되는 문제가 있다. 계속해서 활동지원 서비스를 받고싶다. 또 다시 투쟁을 준비해야 할 것 같다. 

 

사진14] 꿈
그리고 단 한번만이라도 우리 일곱 남매가 그 옛날 어느 날 처럼 한자리에 둘러앉아 이야기하는 날이 오기를 꿈꾼다.

 

사진15]
석암재단의 비리에 맞서 싸운 마로니에 8인의 탈시설 이후 10년의 이야기. 2009년 마로니에, 그리고 지금
 

 

 

 

 

올려 0 내려 0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sadd@daum.net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지옥 같은 시설에서 살아남아 23년 만에 자유 되찾아
시설에서 살 이유는 없지. 자유는 ‘시설 밖’에 있으니까
시설 밖은 내가 선택한 나의 삶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시설에서 살 이유는 없지. 자유는 ‘시설 밖’에 있으니까 (2019-05-16 15:31:30)
탈시설 후 내 꿈이 바뀌었어요 (2019-05-09 19:4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