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쏟아지는 국회의원들의 장애인 비하 발언, 장애계 국회에 ‘막말 퇴출’ 청원
윤리실천규범 개정,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상설 개최 등 담은 진정서 제출
“21대 국회에서는 막말 없어지길”
등록일 [ 2019년10월25일 18시39분 ]

25일 오전 국회 앞에서 국회의원들의 막말 및 장애인 비하발언 퇴출을 요청하는 국회청원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제공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국회의원들의 막말이 쏟아지는 가운데 장애계가 국회의원이 장애인 등 소수자 비하발언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진정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25일 오전 국회 앞에서 국회의원들의 막말 및 장애인 비하발언 퇴출을 요청하는 국회청원 기자회견이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등 8개 장애계단체 주최로 열렸다.

 

이들은 국회의원이 장애인 등 소수자를 비하 또는 차별할 수 있는 말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국회의원윤리실천규범’ 개정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상설 개최 △국회법 개정으로 막말 사용에 관한 국회 속기록 수정 금지 △국회의원이 막말로 경고받을 경우 세비 일부 반납 등 페널티(불이익) 적용 등의 조치를 청원했다.

 

가까이는 10월 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함께 앉아 있던 국회위원들에게 “웃기고 앉아있네. 진짜 병신 같은 게, 아주…”라고 말해 인권위에 진정된 일이 있다. 그뿐만 아니라 벙어리, 병신, 외눈박이, 정신장애, 지랄 등 발언은 실제로 의정활동 기간에 국회의원들이 사용한 용어들이다.

 

장애계는 “국회의원의 장애인 비하 용어 사용에 대해 장애계에서 항의하지만 그때뿐이다”라며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마저 무용지물이 되어 국회의원의 막말이나 비하발언 등 온당치 않은 태도를 제지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원의 장애인 비하 용어 사용은 명백한 ‘차별행위’로 ‘장애인차별금지법’ 제32조 제3항에 있는 비하금지 조항을 어기는 것”이라며 국회의장에게 “새해에 개원할 21대 국회에서는 장애인 비하가 없어지도록 조치해줄 것을 청원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올려 0 내려 0
박승원 기자 wony@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여상규 법사위원장 국감에서 ‘X신’ 발언… 인권위에 진정 당해
황교안에 이어 하태경도 ‘벙어리’ 장애인 비하 발언, 인권위에 진정 당해
이해찬·홍준표 장애인 비하 발언, 인권위 진정 당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권위, 춘천시립 노숙인시설 인권침해 사건에 행정처분 등 권고 (2019-10-31 14:34:00)
한국판 ‘나, 다니엘 블레이크’, 법정에서 지적된 국민연금공단·수원시의 위법성 (2019-10-24 12:40:18)
(사)장애인지역공동체 활동지원사모집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대구 희망원 거주인들은 탈시설을 원한다
[편집자 주] 지난 7월, 장애인 탈시설 지원 방안을 ...

휠체어 탄 장애인이 왜 노숙하냐고요?
탈시설한 최중증 발달장애인 9명, 어떻게...
우생학, 우리 시대에는 사라졌을까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