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1일tue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획연재 > 두개의시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삶의 의미에는 차이가 없다
최인기의 두 개의 시선
등록일 [ 2019년12월13일 19시37분 ]

 

어떤 이가 나무 옆에 앉아 밥을 먹는다. 비둘기들이 옆에서 나란히 식사한다. 나뭇잎 덕분에 햇빛과 그늘이 교차하는 얼룩덜룩한 배경이 펼쳐졌다. 길에서, 그것도 혼자서 먹는 밥 한 끼의 의미가 가벼워 보이진 않다. ‘무거워 보인다’라는 것이 더 어울리는 거 같다. 하지만 비둘기가 있고 비둘기를 쫓아낼 생각도 없는 점심 한 끼는 최소한 심각해 보이지는 않는다. 부자나 빈자나 모두 한 끼의 점심을 먹는다. 식단의 차이가 있겠으나 밥의 의미엔 차이가 없다.

 


 

또 어떤 이는 서울역 차가운 바닥에 누워 잠을 청했다. 아스팔트 냉기가 뼛속까지 치밀어 올 텐데 그저 잠에 빠져 있다. 그 옆을 평화의 상징 비둘기가 날아오른다. 동짓날이 가까워져 오는 12월 평화롭지 않은 서울역 오후의 한때다. 부자나 빈자나 모두 잠을 자야 살 수 있다. 잠자리의 차이가 있겠으나 잠의 의미에 차이가 있을까?

 


 

2018년 정부 발표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37만 가구에 달한다는 이들이 쪽방과 고시원, 여인숙, 찜질방, PC방, 만화방 등지에서 살아가고 있다. 이 밖에도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무연고사망자가 2,500명이 넘었다고 한다. 최소한의 주거기준과 안전기준조차 없는 열악하고 위험한 거처에서 살아가는 이들은 ‘국일고시원 화재 참사’처럼 또는 무연고사망자처럼 죽음으로 자신의 가난과 운명을 증명한다.

 


 

서울역은 대한민국 최고의 역사답게 화려하게 치장되어 있다. 이곳에서는 매년 동짓날 거리에서 죽어간 ‘홈리스 추모제’가 열린다. ‘고독사’ 또는 ‘시체 포기 각서’, ‘죽지 못한 사람들(사망신고 안 된 사람들)’, ‘기초생활보장수급자의 장제비보다 높은 장례비용’ 등의 단어가 전시되어있었다. 남루한 옷차림의 노인은 관련된 전시물을 물끄러미 바라보다 말없이 발걸음을 옮긴다.

 

‘홈리스 추모제’는 이제 꽤 오래된 행사가 되었다. 작년에도 열렸고, 재작년에도 열렸고, 올해도 열릴 것이며 아마 내년에도 다시 열릴 것이다. 숨겨져 있던 가난은 이렇게 매년 멈추지 않고 우리 곁으로 다가온다. 거리의 노숙인 그리고 쪽방 사람들과 홈리스들의 행동도 멈추지 않고 이어진다. 이 나라의 정책을 책임지는 자들은 최소한의 사람답고 인간다운 삶을 보장할 수 있도록 현실적인 기준을 마련하라는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것이다.

 

올려 0 내려 0
최인기 takebest@nave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용산참사 11주기, 역사가 던지는 질문 앞에서 (2020-01-13 16:41:09)
1995년 11월 28일 인천 아암도, 그날의 진실 (2019-11-20 17:11:32)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이해찬 대표의 발언이 답답한 네 가지 이유
2020년 1월 15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아래 민주당) 대표는...

[리뷰] 신자유주의는 한 사람의 삶을 어...
[서평] 코다의 장애학: 소수자가 자기를 ...
‘노숙인 등’ 숫자는 줄어드는데 비주...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PayPal
▼ 정기후원


▼ 일시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