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4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노동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애계, 또다시 서울노동청 점거 “이재갑 장관은 사과하라”
“동료지원가 고 설요한 죽음에 여전히 아무도 사과하지 않아” 분노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조문 요구하며 무기한 농성 선포
등록일 [ 2020년01월28일 19시04분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28일 오전 8시 서울고용노동청 1층 로비를 기습 점거했다. 농성텐트와 고 설요한 분향소를 설치한 전장연은 이재갑 노동부 장관 조문과 면담이 이뤄질 때까지 무기한 농성을 선포했다. 사진 박승원

안전관리 직원과 장애인 활동가가 실랑이를 하는 과정에서 20대 여성활동가가 밀쳐 쓰러졌다. 사진 박승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아래 전장연)가 중증장애인 동료지원가 고 설요한 죽음에 관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사과와 면담을 요구하며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고용노동청 1층 로비를 기습 점거했다.
 
전장연 활동가 20여 명은 출근시간인 오전 8시, 서울고용노동청 로비에 기습적으로 들어가 농성텐트를 설치했다. 이들은 ‘고 설요한 중증장애인 동료지원가는 고용노동부가 죽였다. 이재갑 노동부 장관은 죽음 앞에 사과하고 조문하라!’라고 적힌 유인물을 입구와 벽에 붙이면서 농성에 돌입했다.

 

하지만 건물을 관리하는 안전관리 직원들은 ‘건물 이미지가 나빠진다’라며 이를 강하게 저지하였고, 그 과정에서 직원들에 의해 한 활동가의 스마트폰이 깨지고 20대 여성활동가가 밀쳐 넘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안전관리 직원들은 “‘촬영하지 말라’라고 거듭 말했을 뿐 폭력은 저지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고 설요한 분향소는 서울역 대합실 6박 7일 설 조문 투쟁에서 그치지 않고 서울고용노동청으로 옮겨왔다. 사진 박승원

 

오전 11시경 열린 농성 돌입 기자회견에서 조현수 전장연 정책실장은 “앞서 고용노동부 장관 조문을 요구하며 서울역 대합실에서 6박 7일 설 조문 투쟁을 했으나 관계자 누구도 찾아오지 않았다”라면서 “다시 한번 이 문제를 알리기 위해 오늘 노동청 로비를 점거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나아가 “이재갑 노동부 장관 조문과 면담이 이뤄질 때까지 무기한 농성을 진행한다”고 선포했다.

 

이형숙 서울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회장은 “설 씨의 죽음은 한 사람의 안타까운 죽음이 아닌 고용노동부가 잘못 설계한 제도로 인한 사회적 타살이다”라면서 “이재갑 장관이 이곳 분향소로 찾아와 조문하는 것이 최소한의 예의이자 책임”이라고 외쳤다.

 

60여 명 장애인 활동가는 오전 11시부터 ‘서울노동청 농성 돌입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 박승원


현재 전장연은 △중증장애인 지역맞춤형 취업지원 전면 개편 △문화예술, 권익옹호 활동에 대한 공공일자리 직무 인정 △직장 내 장애인인식개선 교육 제도 전면 개편 △최저임금법 제7조 폐지에 대한 정부 계획 △고용노동부 중증장애인 일자리 예산 확대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뇌병변 중증장애인 설 씨는 작년 4월부터 여수장애인자립생활센터에서 중증장애인 동료지원가 사업에 참여하던 가운데 과도한 실적에 대한 압박으로 12월 5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여성 활동가들이 경찰과 안전관리 직원에게 확성기를 뺏기지 않기 위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 뒤로는 ‘서울 고용복지 센터’라고 적힌 입구가 보인다. 사진 박승원

올려 1 내려 0
박승원 기자 wony@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고용노동부 장관, 설요한 동료지원가 죽음에 “안타깝고 죄송스럽다”
설요한·문중원을 죽음으로 떠민 노동 현장, 무엇이 문제인가
코로나19 여파… 장애계 ‘고 설요한 동료지원가 조문 농성’ 당분간 중단
장애계, 기습 방문으로 이재갑 노동부 장관 극적 면담
시민사회계 “설요한의 죽음은 노동권 문제” 민주노총도 ‘적극 개입’ 약속
부처랑 협의해도 기재부가 ‘노’하면 끝, ‘기재부 개혁’이 필요하다
‘동료지원가’ 설요한 49재, 장애인들 “고용노동부 장관 사과하라”
장애인 동료지원가 설요한의 죽음, 그 후
[영상] 중증장애인 동료지원가 사업, 죽음의 컨베이어벨트였다
장애인 동료지원가, 정부의 과도한 실적 압박 끝에 사망… 장애계 ‘분노’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던 동료지원가 스스로 목숨 끊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댓글, 욕설과 혐오를 담은 댓글, 광고 등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으니 댓글 작성 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공회재단, 후원금 불법 전출 사과는커녕 노조 압박” (2020-01-30 15:43:14)
강의 1건당 10만 원에 묶인 ‘장애인 인식개선 강사들’ (2020-01-23 20:2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