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2일tue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이동권ㆍ접근권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전히 1339 ‘영상통화’ 못 하는 청각장애인들, 인권위에 진정
장애벽허물기, 복지부와 질본부 상대로 인권위에 차별 진정
“영상통화 지원으로 감염증 정보 제공과 상담받을 권리 보장해야”
등록일 [ 2020년02월24일 17시49분 ]

1339콜센터 시각 장애인, 청각 장애인 안내문. 사진 질병관리본부 제공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에 이르렀지만, 청각장애인들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를 비롯해 여전히 동네의원조차 영상통화 이용을 할 수 없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를 국가인권위원회(아래 인권위)에 차별진정한다고 알렸다.
 
24일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확진환자는 총 833명이며 사망자는 7명이다.
  
코로나19 상담을 맡은 1339는 지난 21일 청각장애인이 이용할 수 있도록 문자 상담 지원을 시작했다. 청각장애인은 카카오톡 문자로 주중(월~금요일)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여전히 영상통화 지원은 하지 않는다.
 
이와 함께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아래 장애벽허물기)은 “1339를 비롯해 동네병원 상담도 영상통화를 지원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앞서 21일 보건복지부는 “가벼운 감기 증상을 가진 환자는 의사 판단으로 안전성 확보를 할 수 있으면, 동네병원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 전화상담과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허용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장애벽허물기 측은 “영상통화를 지원하지 않는 동네병원 전화 상담은 수어사용 청각장애인의 소통방식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라면서 “청각장애인이 수어로 상담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청각장애인도 감염증 정보 제공과 상담받을 권리가 있다”라면서 복지부와 질본을 인권위에 차별진정했다.
 
그런 가운데 장애벽허물기는 “지방자치단체도 코로나19 관련 공식 브리핑에 수어통역사를 배치해야 한다”라면서 “지역 수어통역센터에서 통역 가능한 인력을 파악하고, 지역 장애인단체 조력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올려 1 내려 0
박승원 기자 wony@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코로나19 불안에 선별진료소 찾아갔지만, 청각장애인은 ‘어리둥절’
칠곡군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폐쇄병동 코로나19 집단 감염, 감추어진 질문들
코로나19 정신병동 사망자, 그들을 위한 진혼곡
1339 여전히 영상전화 안 돼… 청각·언어장애인은 어떻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댓글, 욕설과 혐오를 담은 댓글, 광고 등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으니 댓글 작성 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길역, 장애인리프트 사라지고 드디어 엘리베이터 설치 (2020-02-29 00:45:32)
1339 여전히 영상전화 안 돼… 청각·언어장애인은 어떻게? (2020-02-20 18:19:43)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부모님과는 따로 사는데… 부모님 수입이 왜 내 수입...
누구에게나 가족이 따뜻한 공간은 아닙니다. 빈곤...

[서평] 아픈 사람들의 독서 코뮨주의 - 어...
‘양심의 자유’ 이유로 임신중지시술 ...
‘이혼한 남편’이 아이의 부양의무자…...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