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이동권ㆍ접근권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회의장 비서실장 “국회 소통관에 수어통역 시행하겠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 면담에서 국회 소통관 수어통역사 배치 약속
장애인 접근과 참여 제한적인 국회… “수어통역 계기로 접근성 제고해야”
등록일 [ 2020년07월02일 16시30분 ]

장혜영 의원이 2일 면담에서 복기왕 국회의장 비서실장에게 ‘장애포괄적 국회 운영 요구(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장혜영 의원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복기왕 국회의장 비서실장과의 면담에서 “국회 소통관에서 수어통역을 최대한 빨리 시행할 예정”이라는 답을 들었다고 2일 밝혔다. 또한 국회에 ‘장애포괄적 국회 운영 요구(안)’에 장애인 접근성 제고 방안을 제시했다.

 

그동안 언론과 국민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여는 국회 소통관에는 수어통역이 시행되지 않았다. 장 의원 측은 지난 6월 15일 장애인활동지원법 개정안 발의 기자회견에서 수어통역이 시행되고 있지 않다는 점을 지적한 바 있다. 이후 지속적으로 수어통역 시행을 요청했고, 2일 복기왕 국회의장 비서실장의 면담에서 수어통역 시행에 대한 긍정적 답변을 받았다.

 

면담에서 복기왕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박병석 국회의장 취임 후 빠른 시일 내에 소통관에 수어통역을 배치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며 “최대한 빨리 시행할 예정”이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장 의원은 국회에 ‘장애포괄적 국회 운영 요구(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요구안은 유엔장애인권리협약과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방향성을 설정했다.

 

요구안에 따르면 국회는 장애인의 정보접근성이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현재 소통관 기자회견장에 수어통역사가 상시 배치되지 않고, 수어통역 배치 시 촬영 화면이 수어통역사를 잡아주지 않고 있다. 국회 회의 의사중계 시에도 본회의와 인사청문회를 제외하고 수어통역 화면이 배치되는 곳은 보건복지위뿐이다. 또한 시·청각장애인이 의원회관 방문 시 출입증을 작성하고, 사무처 직원과 소통할 때도 어려움이 있다.

 

국회는 휠체어이용자의 접근성도 떨어졌다. 방문접수증 작성대가 너무 높아 휠체어이용자가 이용하기 힘들다. 휠체어이용자를 위한 안내데스크가 있더라도 배너로 가려져 있거나 다른 물건을 쌓아놓고 활용하고 있지 않았다. 소통관, 세미나실, 강당 등은 접근은 가능하지만 계단식 구조와 고정형 좌석이 놓여 있어 휠체어이용자의 접근이 매우 제한적인 형태였다.

 

장 의원은 “국회는 2008년 유엔장애인권리협약을 비준해 장애인의 정치 참여와 정보접근권을 약속했음에도 여전히 장애인이 접근하고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지 못했다”며 “소통관 수어통역 시행을 시작으로 국회가 장애인의 접근성을 최대한 보장하는 데 앞장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허현덕 기자 hyundeok@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 수어통역, 공식 시행된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댓글, 욕설과 혐오를 담은 댓글, 광고 등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으니 댓글 작성 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휠체어·유모차 도시철도 이동경로, 카카오맵에서 제공한다 (2020-07-08 13:55:00)
서울지하철 남한산성입구역·상수역에 엘리베이터 설치 (2020-06-30 20:4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