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3일su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획연재 > 균도이야기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발달장애인 균도는 오늘도 걷는다
균도와 걷는 세상이야기 - 스무날을 걸어오다
등록일 [ 2011년04월01일 14시54분 ]

자폐가 있는 균도와 그의 아버지 이진섭 님이 부산에서 서울을 향해 600km의 여정을 시작한 지 20일이 지났습니다. 

 

일정의 절반이 지나는 동안 발에 물집이 잡혔다가 터지길 몇 차례 반복했을 시간을 보내며, 부자는 드디어 문경새재를 지나 충청북도에 들어왔습니다. 떠나온 길에서 멀어질수록 '장애아동복지지원법 제정', '발달장애인지원법 제정'을 외치는 그들의 구호는 더욱 크게 울리고 있습니다. 

 

두 사람이 무사히 서울에 도착해 420장애인차별철폐투쟁에 함께하길 바라며, 스무날 동안의 사진을 모아봤습니다.

 

▲3월 12일 대장정의 시작. 첫날 일정을 마치고 부산 노포역에서 장애인부모회 동료들과 기념사진.

 

▲둘째 날, 경남 양산을 지나는 모습. 장애아동복지지원법 제정, 발달장애인지원법 제정이라고 적힌 몸띠를 입고 걷는 부자.

 

▲셋째 날, 걷느라 더웠던 부자의 런닝바람 셀카.

 

▲넷째 날, 경남 삼랑진을 지나 밀양에 도착. 무리해 걸었던 날.

▲다섯째 날, 전날의 무리를 회복하며 하루를 쉬었다. 

 

▲여섯째 날, 엄마를 만나 기쁨과 감성에 젖은 날.

 

▲경남 밀양에서의 환영 인파.

 

▲아홉째 날, 대구 시내로 들어온 균도 일행. 대구지역 장애인부모들과 함께 걷다.

 

▲열번째 날, 대구장애인복지관 사람들에게 환영받는 균도 부자.

 

▲열한번째 날, 대구장애인부모회 회원들과 대구 중심가에서 선전전을 진행하며 걸었다. 

 

▲열둘째 날, 대구장애인부모회 사람들과 헤어짐을 아쉬워하며…

 

▲열셋째 날, 구미시청 앞에서 경상북도장애인부모회 회원들의 환영식.

 

▲열넷째 날, 물집 잡히고 굳은 살 박힌 균도의 발.

 

▲열다섯째 날, 부산 해운대에서 응원나온 사람들과 함께 걷다.

 

▲열여섯째 날, 낙동강을 따라 걸으며 4대강 예산과 날치기처리된 장애인예산에 대해 생각해본다.

 

▲열일곱째 날, 상주를 지나며 발달장애인 특급도우미들과 기념 사진.

 

▲열여덟째 날, 상주에서 문경으로 향하는 길.

 

▲열아홉째 날, 부산생협 회원들과 함께 걷다.

 

▲걷기 시작한 지 20일 되는 3월 31일. 문경새재 앞 균도 부자.

 

올려 0 내려 0
편집실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시선 처리가 가장 중요한 덕목
균도와 함께 걸으면서 쓰는 세상이야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편적 복지를 받는 나라가 되길 (2011-04-01 22:42:48)
시선 처리가 가장 중요한 덕목 (2011-03-31 19:51:45)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서평] 욕망은 더러운 것이 아니라 고통스러운 것이...
우리사회는 장애인을 성적 주체로 보지 않는다. 무...

이해찬 대표의 발언이 답답한 네 가지 이...
[리뷰] 신자유주의는 한 사람의 삶을 어...
[서평] 코다의 장애학: 소수자가 자기를 ...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PayPal
▼ 정기후원


▼ 일시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