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8일fri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누나가 장애동생 돌보던 집에 화재, 남매 중태
누나가 동생 구하려다가 함께 연기 마신 것으로 추정
하루 지났지만 두 사람 모두 의식 회복 못해
등록일 [ 2012년10월30일 20시58분 ]

▲KBS 보도 화면 캡처 ⓒ KBS

 

부모가 없는 사이 누나가 장애가 있는 동생을 돌보다가 화재가 발생해 남매가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KBS 보도 등을 보면 지난 29일 늦은 6시 5분께 경기도 파주시 금촌동의 한 아파트 14층에서 불이 났다. 당시 부모는 모두 일을 나가 집에는 박아무개(13세) 양과 1급 뇌병변장애가 있는 남동생(11세)밖에 없었다.  

 

불이 나고 8분 뒤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소방대는 현관문을 따고 들어가 20여 분만에 불길을 잡았으며, 이들 남매는 안방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당시 방 안에는 연기가 가득했으며 박 양은 문을 향해 엎드린 채, 동생은 누나의 발밑에 가로누워 천장을 바라보는 상태였다. 경찰은 정황으로 보아 박 양이 동생을 구하려다가 함께 연기를 마시고 쓰러진 것으로 추정했다.

 

박 양 남매는 사고 뒤 119구급대에 의해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큰 병원으로 다시 옮겨졌다. 그러나 30일 오후까지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려 0 내려 0
홍권호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선 정치기사들, ‘벙어리’ 용어 쓰지 말라 (2012-10-30 23:26:45)
"더는 김주영 동지와 같은 억울한 죽음 없어야" (2012-10-30 18:45:55)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코로나19 청도대남병원 집단감염 이유가 ‘흡연’ 때...
바이러스가 전파되는 방식과 소문이 전파되는 방식은 같...

코로나19 정신병동 사망자, 그들을 위한 ...
[서평] 욕망은 더러운 것이 아니라 고통...
이해찬 대표의 발언이 답답한 네 가지 이...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PayPal
▼ 정기후원


▼ 일시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