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6일mo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시설생계급여 1만 8500원 인상
추경 예산안에 시설생계급여 인상분 78억 원 책정
개인운영 장애인거주시설 소방 설비 예산 32억 원 편성
등록일 [ 2013년04월16일 16시08분 ]

▲지난 2011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장애인생활시설 시설수급에 관한 집담회 모습.

 

시설에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자의 수에 따라 시설에 지급하는 시설생계급여 단가가 인상된다.

 

정부는 16일 국무회의를 열고 시설생계급여 단가 인상 등을 포함한 보건복지부 추경 예산안 4461억 원을 확정했다.

 

장애인 관련 예산을 살펴보면 우선 78억 원을 들여 시설생계급여 단가를 1인당 월 15만 9000원에서 17만 7600원으로 1만 8500원을 인상키로 했다.

 

수급비는 원래 수급자에게 직접 지급하는 것이 원칙이나, 수급자가 시설에 살 때에는 주식비, 부식비, 연료비, 피복비 명목으로 시설생계급여를 수급자가 아닌 시설에 지급하고 있다.

 

이어 개인운영 장애인거주시설 240개소에 소방 설비를 설치하는 예산 32억 원을 새로 편성했다. 이에 따라 올해 장애인복지시설 기능보강 예산은 484억 원에서 516억 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또한 경증장애 행정도우미 1600명, 중증장애 복지일자리 1100명, 시각장애인안마사 300명 등 장애인일자리를 3천 개 늘리는 데는 75억 원을 추가로 투입한다.

 

아울러 추경 예산안에서 50억 원을 들여 사회복지통합관리망을 증설키로 했다. 50억 원 중 24억 원은 기존시스템의 용량을 증설하는 데 쓰이며, 26억 원은 업무단계별 전용서버를 구매하는 데 쓰인다.

 

이밖에 정부는 중증질환 등으로 의료비 부담이 과다한 가구를 발굴해 지원하는데 새로 300억 원, 긴급복지 지원 기준을 한시적으로 최저생계비 120%에서 150%로 완화하는 데 필요한 예산 520억 원을 배정했다.

 

또한 최근 진주의료원 폐업 사태로 논란이 일고 있는 각 지방의료원에 대해서는 12개소에 104억 원을 지원키로 했다.

 

한편, 이날 정부가 확정한 정부 전체 추경 예산안은 17조 3천 원으로 역대 2번째 큰 규모이다. 이번 예산안은 오는 18일 국회에 제출된다.

올려 0 내려 0
홍권호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수급비 직접 관리했다면 자립 앞당겼을 것"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랑의 집’ 생존자 임 씨, 증인으로 법정에 서 (2013-04-16 16:41:25)
[부고] 지영 활동가, 16일 패혈증으로 숨져 (2013-04-16 11:11:54)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 인권의 도시는 상상하라! '시설없는' 사회를~, 뉴질랜드 people first에서 발달장애인 자기옹호 운동을 듣다!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