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6일mo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고] 송국현 씨, 17일 오전 끝내 사망
17일 이른 6시 40분경 숨져
서울대병원에 빈소 마련, 현재 장례일정 논의 중
등록일 [ 2014년04월17일 09시34분 ]

▲고(故) 송국현 씨

지난 13일 집에 홀로 있다 일어난 화재로 강남 베스티안병원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던 송국현 씨(53세, 장애 3급)가 17일 이른 6시 40분경 끝내 숨졌다. 
 
송 씨는 17일 새벽, 40도가 넘는 고열에 혈압이 오르내리고 맥박이 불안정한 상태를 보였다.

 

송 씨는 흡입(suction, 석션) 시 피와 거품이 나오고 폐부종이 진행되어 폐 상태가 극히 악화 되었고 새벽 5시경엔 소변도 거의 나오지 않아 신장 및 내부 다른 장기의 손상도 보였다. 호흡은 기계에 완전히 의지한 상태였다.

 

당시 담당 의사는 “해열제 및 심장과 폐 관련 약도 쓰고 있으나 잘 들지 않는다”라며 위중한 상태임을 알렸었다.
 
빈소는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 1층 10호에 마련됐으며, 자세한 장례일정은 현재 논의 중이다. 
 
24년 동안 장애인생활시설에 살다 지난해 10월 시설에서 나온 송 씨는 대부분의 일상생활에 활동지원이 필요했으나 장애등급재심사를 통해 또다시 뇌병변장애 5급, 언어장애 3급의 중복 장애 3급 판정을 받아 활동지원서비스를 신청할 수 없었다.
 
사건 당일 송 씨는 불이 났음에도 타인의 도움 없이는 걷는 게 힘들어 사고 현장에서 빠져나오지 못했으며, 심한 언어장애로 주변에 도움도 청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송 씨 집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발견한 집주인의 신고로 송 씨는 화재 현장에서 구조돼 중환자실로 후송된 바 있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시설 담장 밖’을 꿈꾸던 용기있는 사람, 송국현을 기억합니다
[속보] 송국현 씨 건강상태 급속히 악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애인 비례대표 당선권 내 10% 보장 촉구 (2014-04-17 13:45:52)
[속보] 송국현 씨 건강상태 급속히 악화 (2014-04-17 01:17:55)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 인권의 도시는 상상하라! '시설없는' 사회를~, 뉴질랜드 people first에서 발달장애인 자기옹호 운동을 듣다!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