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8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애인 의무고용률, 민간 2.7%→3.1%, 공공 3.0%→3.4%
고용노동부, 장애인 고용촉진 개정 법령안 입법 예고“장애인 고용 증가로 이어지려면 기업들의 적극적 관심 필요”
등록일 [ 2014년08월14일 12시01분 ]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에서의 장애인 의무고용률이 높아진다.

 

상시근로자 50명 이상 민간기업의 장애인 의무고용률은 현재 2.7%에서 3.1%로, 국가·자치단체 공무원과 공공기관은 3.0%에서 3.4%로 상향된다.

 

고용노동부는 14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장애인 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시행령 개정 법령안’을 입법 예고했다.

 

장애인 의무고용률은 5년마다 정하게 되어 있으며, 이에 따라 이번 법령 개정은 2015년부터2019년까지 적용된다.

 

이와 함께 장애인 직업생활상담원 선임기준은 상시 장애인근로자 10인 이상 고용에서 20인 이상 고용으로 완화한다.

 

아울러 장애인 의무고용사업주가 지방고용노동관서에 매년 2회(1월, 7월) 제출하는 장애인 고용계획 및 실시상황 보고서 접수 업무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으로 창구를 단일화해 신고 편의를 높였다.

 

고용노동부는 “이번 의무고용률 상승으로 민간기업의 의무고용 일자리가 2014년(2.7%) 14만 9200개에서 2019년(3.1%) 18만 7796개로 증가해 장애인들에게 새로운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장애인 의무고용률 상승이 장애인 고용 증가로 이어지려면 기업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 정부도 다양한 고용지원서비스를 통해 장애인 고용촉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지난해 장애인 고용 대신 낸 부담금 총 3500억원
장애인 고용 저조 기관·기업 ‘1582개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 댓글 공간 잠시 닫습니다. -

비마이너는 현행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의 자유롭고 활발한 소통을 통해 다양한 여론을 형성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 실명제에 대해 위헌 결정을 내린 바 있습니다. 하지만 현행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이에 비마이너는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하고 제21대 국회의원선거운동 기간(4.2~4.14일까지)에 댓글 기능을 닫습니다. 비마이너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페이스북, 트위터)에서는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주화의 성지’ 명동성당? 경찰이 장애인 폭행한 곳 (2014-08-14 17:55:44)
[속보] '꽃동네 방문 반대' 단식농성 시도 폭력 진압 (2014-08-13 17:47:52)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가족이 ‘장애인의 탈시설’을 반대하는 이유
- ‘시설에서 잘 살고 있는 그를 왜 꼬드겼냐?’ ...

농인이 왜 음성언어로 말해야 하는가?
텔레그램 성착취방 ‘신상공개 요구’가...
코로나19 대책, 불안정 노동자의 삶을 살...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PayPal
▼ 정기후원


▼ 일시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