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1일sat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막 오르다
41개국에서 6000여 명 참가, 23개 종목에서 실력 겨뤄
북한 최초로 대회 출전, 팔레스타인 전쟁 중에도 참가
등록일 [ 2014년10월18일 23시05분 ]

▲2014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개회를 선언하는 모습

 

‘열정의 물결, 이제 시작이다’를 슬로건으로 내건 2014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가 18일 그 막이 올랐다.

 

이번 대회에는 41개국에서 선수와 임원 6000여명이 참가한다. 선수들은 양궁, 육상, 보치아, 사이클 등 19개 패럴림픽 종목과 배드민턴, 휠체어 댄스 스포츠 등 패럴림픽에 포함되지 않은 4개 종목 등 총 23개 종목에서 실력을 겨룬다. 한국은 20개 종목에 289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이날 개회식은 '불가능이 우리를 이끈다'라는 주제의 공연으로 시작됐다. '인류, 존재하다', '불가능, 그 높은 벽', '창의성이라는 열쇠', '인생은 축제' 등 4개 장의 공연이 준비됐다. 특히 '창의성이라는 열쇠' 장에서는 인간이 창의력을 발휘해 대형 휠, 로봇, 의족, 의수 등 다양한 발명품를 만들어내며 인간이 불가능을 극복하는 과정을 담았다.

 

선수단은 1장과 2장 공연 사이에 입장했다. 가나다 순으로 네팔 선수단이 가장 먼저 입장했으며, 마지막에는 개최국인 한국 선수단이 입장했다. 사상 최초로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 출전한 북한 선수단, 전쟁 중에도 대회에 참가한 팔레스타인 선수단 등은 큰 박수 갈채를 받으며 입장했다.

 

2014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조직위원회 김성일 위원장은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장애인과 비장애인, 45억 아시아인이 함께하는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을 알리는 성화를 밝히려 한다"라며 개회를 선언했다.

 

이어 아시아경기대회기 게양, 선수·심판·감독 선서 등을 거쳐 성화 점화가 진행됐다. 광저우장애인아시안게임 유도 금메리스트 최광근 씨와 안내견 '세찬'이 첫번째 주자로 나섰으며, 마자막 주자는 런던세계장애인수영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 김세진 씨와 그의 어머니 양정숙 씨였다.

 

성화 점화를 통해 시작을 알린 이번 대회는 일주일 동안 진행될 예정이며, 24일 문학경기장에서 열리는 폐회식을 끝으로 종료된다.

 

▲개회식 첫 순서로 진행된 '인류, 존재하다' 공연. 사람들이 다른 국가, 민족, 종교, 문화 속에서 다른 빛깔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것을 형형색색 나비로 표현했다.

▲북한 선수단이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북한은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 사상 처음으로 출전한다.

▲팔레스타인은 이번 대회에 선수 1명을 내보내, 참가국 중에서 가장 적은 수의 인원을 파견했다.

▲한국 선수단이 마지막 차례로 입장하고 있다. 한국은 42개 국가 중 가장 많은 289명의 선수가 대회에 참가한다.

▲주제 공연 '새로운 길을 발견하다'.  대형 휠, 로봇, 의족 등 인간의 삶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던 다양한 발명, 창의성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기가 게양되고 있는 모습

▲런던세계장애인수영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 김세진 씨와 그의 어머니 양정숙 씨가 경기장 가운데에서 성화를 점화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갈홍식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5회 제주장애인인권영화제 열린다 (2014-10-21 20:51:10)
2014 장애인문화예술축제 4일간 여정 시작 (2014-10-07 20:30:59)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 인권의 도시는 상상하라! '시설없는' 사회를~, 뉴질랜드 people first에서 발달장애인 자기옹호 운동을 듣다!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나의 괴물 장애아들, 게르하르트 크레취마르가 잠...
2003년 10월 베를린에서 진행된 한 행사에서 명단 하나가 발표...

두 살에 와서 서른아홉까지 시설에서 살...
“시설에서 제일 좋았던 기억? 없어요”
선택권도, 미래도 없던 시설의 삶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