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5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북판 도가니' 자림재단, 특별감사 받는다
27일부터 회계·인권전반·행정 및 시설운영에 걸친 전면적 감사
민·관 대책협의회, "장애인 2차 피해 최소화를 위해 대책 마련할 것"
등록일 [ 2014년10월22일 19시22분 ]

▲자림성폭력대책위가 지난 1월 15일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성폭력 사건 내부고발자를 보호할 것을 요구하고 성폭력을 묵인·은폐하는 자림복지재단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참소리

 

장애여성에게 성폭력을 자행해 원장이 징역 15년형을 받는 등 물의를 빚었던 자림복지재단에 대한 특별감사가 27일부터 실시된다.

 

전라북도 최대의 장애인거주시설을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자림복지재단(전주시 소재)의 전 원장 조아무개 씨(45)와 보호작업장 원장 김아무개 씨(55)는 시설에 거주하던 장애여성 4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 7월 17일 1심 판결에서 모두 징역 15년형과 위치추적장치 부착 및 신상공개 10년을 선고받았다.

 

그간 전북 지역 장애인계는 자림복지재단이 성폭력 사건 외에도 시설 내의 인권침해와 회계부정 등 문제가 더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당국에 사태의 해결을 요구해 왔다.

 

이런 요구가 일정 부분 받아들여져 1심 판결 이후 전라북도 및 전주시와 각 의회, 지역 장애인계, 학계, 변호사 등 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자림복지재단 민·관 대책협의회'(아래 협의회)가 꾸려졌고, 협의회는 최근까지 6차례의 회의를 거쳐 특별감사를 하기로 결정했다.

 

협의회는 특별감사를 통해 회계, 인권 전반, 행정 및 시설 운영 등의 분야에 걸쳐 조사할 예정이다. 이들은 자림복지재단과 연루되어 있을 가능성이 낮은 서울의 전문 회계법인과 10년 이상의 사회복지 현장 경험을 갖춘 전문가, 그리고 장애인권상담 분야의 전문가 등이 감사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협의회는 또한 해당 시설에 거주하는 장애인의 2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자림복지재단 장애인 성폭력 사건은 지난 2012년 7월 시설 직원 9명이 전북경찰청에 자림복지재단 내 거주시설과 보호작업장에서 벌어진 전·현직 원장의 성폭력에 대해 고발장을 접수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이 사건에 대해 지역 장애인계는 자림성폭력대책위를 꾸려 시설 폐쇄와 법인 설립 허가 취소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해 왔다.

올려 0 내려 0
하금철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장애인 성폭력, 자림재단 운영자들 ‘징역 15년’
전주지법, 자림시설 성폭력 가해자 2명 구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댓글, 욕설과 혐오를 담은 댓글, 광고 등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으니 댓글 작성 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하철 사고가 난다면···안전은 평등한가 (2014-10-23 17:51:38)
성소수자 혐오 발언, '표현의 자유' 아니라 '폭력' (2014-10-22 18:3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