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0일tue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미디어 > 사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식 사진만 보면 여전히 눈물이 납니다.”
장애빈민운동가 이덕인 열사의 19주기 추모제에서
등록일 [ 2014년11월29일 00시26분 ]

 

“자식 사진만 보면 여전히 눈물이 납니다. 자식이 오라고 하면 지금이라도 어디라도 가고 싶어요. 그러나 갈 수 없는 길이기에 이러고 있습니다.”

 

28일 오후 4시 강남역 롯데시네마 앞에서 열린 장애빈민운동가 이덕인 열사의 19주기 추모제에서 이덕인 열사의 모친 김정자 씨가 아들의 영정 앞에서 울먹이며 발언하고 있다.


인천시와 연수구의 무자비한 노점상 탄압에 망루 투쟁을 했던 이덕인 열사는 19년 전인 1995년 11월 28일, 인천 아암도 앞바다에서 두 손이 밧줄로 포박당한 채로 발견됐다. 얼굴 부위와 어깨 등엔 피멍이 든 상처가 나있었다. 다음날인 29일엔 경찰이 병원 영안실 콘크리트벽을 부수고 들어와 시신을 탈취해 갔다. 부검 결과, 경찰은 연안부두로 수영하다가 지쳐 익사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가족들과 장애인, 노점상 등 지역단체들은 열사의 죽음에 의문을 제기하며 다음 해 5월까지 6개월여 동안 장례투쟁을 벌였으나 19년이 지난 지금까지 그의 죽음은 진상규명이 되지 않았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덕인 열사 추모제, 강남 한복판에서 열리다
잊을 수 없는 1995년, 그리고 이덕인 열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진] 뿅망치로 '턱을 헐어요' (2015-01-24 16:28:19)
[사진] "한국수어법 제정하라" 삭발식 진행 (2014-11-11 17:06:02)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발달장애인의 실종, 오직 그의 장애 때문일까?
대책 없는 발달장애인 실종 대책의 현주소 정부의 커...

복지부의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서...
"병원 갈 돈이 없어요" 저임금에 시달리...
우리 운동의 지향과 공동체의 일상은 어...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