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에추가 RSS에 추가
| Mobile icon 모바일모드 | 위치별광고안내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06월25일su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미디어 > 동영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애인의 날? '인간답게 살고싶다' 외침 가득
420장애인차별철폐 공동투쟁단의 1박2일
시설에서 의문사한 지적장애인 이 씨, 83일 만에 장례
등록일 [ 2015년04월23일 11시58분 ]


2015년 4월 20일 정부가 정한 장애인의 날을 장애인차별철폐의 날로 바꿔 부르며 장애인 권리 보장을 위한 활동을 벌이는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 20일 아침 서울 출근길, 420공투단 소속 장애인 7명은 동대문 교차로 앞 횡단보도에 멈춰서서, 목에 사다리와 쇠사슬을 맨 채 장애등급제 폐지 등을 요구했다. 비슷한 시각 420공투단 소속 활동가들은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공원에서 보신각까지 '조용한 아침의 나라, 조용한 장애인인권의 행진'이라는 이름을 내걸고 대규모 행진을 벌였다. 이어 11시경 보신각에서 장애인차별철폐 총투쟁대회를 연 뒤 도심행진을 벌였다.


또한 20일 오전 10시 보신각에서는 인천 해바라기 시설에서 의문사한 지적장애인 이아무개 씨의 장례가, 사망 83일 만에 엄수됐다. 고인은 2014년 12월 25일 온몸이 피멍투성이가 돼 병원에 실려온 지 35일 만에 세상을 떠났다. 이 씨가 왜 피멍투성이가 되고 사망했는지 '의문사'에 대한 진상을 밝히기 위한 활동이 계속 되고 있다. 현재 이 씨가 있던 해바라기 시설의 전현직 생활교사 9명은 폭행 및 폭행치상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상태다.


'장애인차별철폐'를 향한 활동들을 카메라에 담았다.


올려 0 내려 0
다큐인, 장호경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420공투단 “시혜와 동정이 아닌 권리를 찾자”
그들만의 리그 된 63빌딩 '장애인의 날' 행사
인천 해바라기 시설 의문사, 사망 83일 만에 장례 엄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남경필 도지사는 장애인 이동권 보장하라" 육교에 매달려 고공시위 (2016-06-03 15:59:08)
[영상] 장애등급제 폐지와 장애인연금제도 개선 토론회 (2014-08-25 19:25:58)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자폐는 불치병이 아닙니다'라는 위로를 가장한 협박
“재미로 던진 돌에 연못 속 개구리가 죽는다”는 말...

허기를 채우는 밥 한 그릇, 우리 운동을 ...
장애인, 다수와 소수자의 경계를 묻다
박근혜 정부는 가난한 이들을 어떻게 다...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