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6일wed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어지는 ‘그린라이트’, 28일 광화문 현장스케치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공동행동, 도심 출퇴근길 곳곳 기습점거
왕십리, 혜화 로터리 등…경찰 무리하게 진압해 빈축 사기도
등록일 [ 2015년05월28일 22시48분 ]

▲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를 위한 ‘그린라이트’가 이어지고 있다.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공동행동은 광화문역 농성 1001일째인 지난 18일부터 출퇴근 시간에 주요 도로를 점거하는 방식의 집중 행동인 ‘95인의 그린라이트을 켜줘’를 진행하고 있다. 농성 1011째인 28일, 종로구 세종로 일민미술관 앞에서 휠체어를 탄 장애인 활동가가 경찰에 둘러싸여 진압을 당하고 있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 활동가들이 광화문역 농성장으로 가기 위해 일민미술관 앞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려고 했으나 경찰은 이를 막아섰다. 전동휠체어가 움직이지 못하게 경찰이 방패로 앞뒤를 막고 있다.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를 위한 ‘그린라이트’가 이어지고 있다.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공동행동(아래 공동행동)은 서울 광화문역 농성 1001일째인 지난 18일부터 출퇴근 시간에 주요 도로를 점거하는 방식의 집중 행동인 ‘95인의 그린라이트를 켜줘’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이제까지 왕십리, 영등포, 혜화동, 성신여대 등에서 그린라이트 집중 행동을 벌여왔다. 이러한 그린라이트 투쟁으로 이들은 매일 아침이나 저녁, 경찰과 차량운전자 등과 부단히 마찰을 빚고 있다. 그러나 공동행동은 정부에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와 국무총리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 3주년인 8월 21일까지 95일간 ‘그린라이트’를 밝힐 계획이다.

 

농성 1011째인 28일의 ‘그린라이트’는 저녁 5시 30분, 시청과 대한문 사이의 횡단보도를 점거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그러나 이날 점거는 20분 만에 진압됐다. 경찰이 이들을 휠체어째 들어 인도 쪽으로 이동시킨 것이다. 이 과정에서 장애여성 활동가가 “휠체어는 장애인의 신체다. 남성들이 건들지 마라.”고 재차 항의했음에도 경찰은 “(이렇게) 불법으로 하면 여성이라도 손댈 수 있다”며 강압적으로 휠체어를 들어 올렸다. 
 
남성 경찰들에 의해 휠체어째 들려 나온 박정선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는 “너무 화가 난다. 여전히 분을 가라앉힐 수가 없다”면서 “거리에 나와서 이렇게 외칠 수밖에 없는 장애인들을 무리하게 막아서는 경찰이 잘 못 됐다”고 비판했다.
 
경찰은 이들을 인도로 이동시킨 후 횡단보도 입구를 방패로 막아섰다. 이를 지켜보던 시민은 경찰의 행위가 과도하다며 불쾌함을 내비쳤다. 강진석 씨(47세)는 “경찰이 이런 식으로 길을 막으면 되겠나. 너무 웃긴다.”면서 “시민들에게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없이 이렇게 길을 막으면 안 된다. 필요 이상으로 과도하게 통제하고 있다”며 경찰을 질타했다. 
 

▲남성 경찰들이 휠체어째 들어 올리는 것에 대해 한 장애여성 활동가가 저항하고 있다.

 

충돌은 이후 더 격렬해졌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 활동가 7명이 광화문역 농성장으로 가기 위해 일민미술관 앞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려고 하자 경찰이 이들을 또다시 방패로 에워싼 것이다. 이 때문에 일민미술관 인도 위에서 대치가 30분가량 이어졌다. 경찰은 화장실을 가고 싶다고 애원하던 장애인 활동가까지 끝내 막아섰다. 결국 그는 경찰들이 둘러싸인 곳에서 노상방뇨를 할 수밖에 없었다.
 
경찰의 무리한 진압은 경찰들의 부상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한 장애인활동가가 횡단보도를 건너려고 하자 이를 정면에서 막아선 경찰이 전동휠체어에 부딪혀 상처를 입었다. 또한 인도에 있는 장애인들을 막기 위해 차도에 내려갔던 경찰이 옆에서 오던 차를 보지 못해 자동차 바퀴에 발목을 치어 다치기도 했다. 이 둘은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결국 이날 ‘그린라이트’는 경찰이 도로로 이어지는 횡단보도 양쪽을 막은 채 사잇길을 터주는 것으로 1시간 30분 만에 마무리됐다.

▲태평로1가를 점거하며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를 알리는 활동가들.

▲"국무총리 면담촉구" 손피켓을 든 장애인 활동가

▲태평로1가를 점거하며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를 알리는 활동가들과 지나가는 시민들.
▲시청과 대한문 사이의 횡단보도를 약 20분가량 점거하며 장애인이 처한 현실을 알리던 장애인 활동가들을 경찰이 휠체어째 들어 인도 쪽으로 이동시키고 있다.
▲횡단보도를 통해 건너려는 것을 경찰이 막아서자 장애인 활동가가 이에 항의하고 있다.
▲사복을 입은 경찰이 얼굴을 향해 노골적으로 채증하자 이에 대해 항의하는 활동가.
▲경찰은 장애인 활동가들이 쇠사슬을 사용한다며 이날 쇠사슬을 끊을 대형 니퍼를 준비했다. 그러나 이날 쇠사슬은 사용되지 않았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 활동가들이 광화문역 농성장으로 가기 위해 일민미술관 앞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려고 했으나 경찰은 이를 막아섰다. 경찰에 의해 고착된 사람들.
▲인도 위에 있음에도 경찰이 방패로 고착시키자 장애인 활동가들이 이에 항의하고 있다.
▲ 휠체어를 탄 장애인 활동가들이 광화문역 농성장으로 가기 위해 일민미술관 앞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려고 했으나 경찰은 이를 막아섰다. 경찰에 의해 고착된 사람들.
▲경찰은 화장실을 가고 싶다고 재차 애원하던 장애인 활동가까지 끝내 막아섰다. 결국 그는 경찰들이 둘러싸인 곳에서 노상방뇨를 할 수밖에 없었다.

▲경찰의 무리한 진압은 경찰들의 부상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경찰 기동대원이 병원으로 후송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강혜민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광화문 사거리 마비… ‘95일 전투’가 시작됐다.
"95일간 쇠사슬 걸고 출퇴근길 막겠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신장애 개념, 국제 기준보다 협소…“새로운 기준 필요” (2015-05-29 21:59:13)
‘도가니’ 피해자 항소심도 ‘패소’… 법원 “국가 책임 없어” (2015-05-28 17:0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