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애인단체, "그냥 있고 싶다" 대구퀴어축제 지지 선언
등록일 [ 2015년07월02일 20시22분 ]

▲ⓒ뉴스민


장애인 단체가 3일 앞둔 대구퀴어문화축제에 대한 지지를 밝혔다.

 

2일 오전 11시 대구장애인차별철폐연대(준)은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 속에서 그냥 있고 싶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이들은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기독교는 과거 사회복지사업법 개정 등 장애인 차별 철폐에도 격렬히 반대했다”며 “장애인 수용 시설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종교시설의 주인이던 그들은 현실을 고수하고 싶을 뿐이다. 성소수자에게도 마찬가지다. 권력의 횡포에 대해서는 무력한 교리를 왜 힘없는 소수자들을 향해서 휘두르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반인권세력에 기대어 대구시, 중구청, 대구지방경찰청이 무대사용을 불허하는 등의 행태를 보였다. 시정되었지만, 공권력이 소수자의 편에 서지 않았다는 점은 매우 절망스럽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되는 사람, 안 되는 사람의 구분과 차별을 반대하고, 마찬가지로 되는 사랑, 안 되는 사랑이라는 구분과 차별도 반대한다”며 “우리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함께 저항하고 행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명애 대구장애인차별철폐연대(준) 대표는 “정상과 비정상으로 나누는 것은 장애인에게나 성소수자에게나 마찬가지”라며 “서울 축제에 가봤다. 많은 사람들이 아름다움을 뽐내는 자리였다. 대구에서도 멋지게 축제를 열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배진교 대구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은 “그냥 있고 싶다는 말이 와 닿았다. 그저 있는 그대로를 보면 되는데 장애인에게나 성소수자에게나 너무 많은 차별을 강요한다. 함께 차별에 저항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제휴 = 뉴스민)

올려 0 내려 0
박중엽 뉴스민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퀴어퍼레이드 3만 명 행진, 혐오에 ‘사랑’으로 맞불 놔
여전한 '동성애 반대' 외침 속, 퀴어퍼레이드 진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역도선수 故 김병찬 고독사, “사회적 타살” (2015-07-03 17:47:43)
균도가 쫓겨난 이유는? “열악한 환경 때문” (2015-07-02 20:15:55)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신간소개기사보기 도서 구매하기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이해찬 대표의 발언이 답답한 네 가지 이유
2020년 1월 15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아래 민주당) 대표는...

[리뷰] 신자유주의는 한 사람의 삶을 어...
[서평] 코다의 장애학: 소수자가 자기를 ...
‘노숙인 등’ 숫자는 줄어드는데 비주...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PayPal
▼ 정기후원


▼ 일시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