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2일sun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뷰 펼침
HOME 뉴스홈 > 기획연재 > 따끈따끈오늘의창작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무엇
로사이드_따끈따끈 오늘의 창작 20
정종필 창작자
등록일 [ 2016년07월29일 22시48분 ]

 

이 그림은 무엇인가요?
 

이 그림 속 작은 칸들엔 왜 다 똑같은 사람이 있나요?
 

이 남자는 누구고 이 여자는 누군가요?
 

이 남자는 이용식 아저씨고 이 여자는 이선영 아나운서라는 걸 알게 되면 어떤가요?
 

가운데 있는 것이 과일이 아니라 장미꽃임을 알게 되면?
 

왜 비슷한 장면이 수십 번 반복되나요?
 

왜 이런 그림이 책상 한편에 수십 장, 수백 장 쌓여있나요?
 

수십 장, 수백 장 쌓이는 그림을 그린 사람은 누구인가요?
 

수십 장, 수백 장 쌓이는 시간을 보내는 사람은 누구인가요?
 

정종필이라는 27세의 서울 남자는 왜 꼭 하루에 한 번 이 그림을 그려야 하나요?
 

누구보다 행복한 얼굴을 하고, 누구보다 집중하여, 왜 일기 쓰듯 이 그림을 그리나요?
 

왜 일기 쓰듯, 조금씩 조금씩 여자의 의상을 바꾸나요?
 

여자의 의상이 바뀌는 걸 발견했나요?
 

여자의 머리가 바뀌고, 남자의 넥타이가 바뀌는 걸 발견했나요?
 

여자의 머리가 바뀌고, 남자의 넥타이가 바뀌듯 이 그림을 그리는 사람의 표정과 감정, 그리는 순간 창밖의 햇살과 구름의 모양이 바뀌었다는 걸?
 

그리고 또 뭘 발견했나요?
 

그리고 또 뭘, 발견하지 않았나요?
 

이를테면 여자의 머리가 바뀌고, 남자의 넥타이가 바뀌는 와중에도 절대로 바뀌지 않는 것이 있다는 것?
 

발견하지 않았나요? 발견하지 않았고, 발화하지 않았고, 생각조차 않았나요?
 

발견하지 않고, 발화하지 않고, 생각조차 않은 것은 또 무엇이었나요?
 

그 무엇은 이 그림인가요? 이 그림은 무엇인가요?
 

여전히 하찮나요? 수백 장 쌓인 것, 쓸모없나요? 버려야 하나요?
 

우리는 이 그림 앞에서 어떤 질문을 던져야 하나요?

또 어떤 질문을, 이어가야, 할까요?
 

[따끈따끈 오늘의 창작]
<로사이드>는 의미 없는 낙서 또는 장애에서 비롯된 증상으로 여겨져 버려지고 금지되던 예술 작업, 제도권 교육과 관계없이 지속하여온 독창적인 창작세계를 재조명하고 사회에 소개합니다. 최근에는 자폐성장애, 정신장애, 경계성 장애 등을 가진 창작자와 함께 창작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로사이드>는 이러한 창작물을 본 연재를 통해 정기적으로 소개하고자 합니다. * 홈페이지 : rawside.kr
올려 0 내려 0
로사이드 beminor@beminor.com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텔레그램 비마이너 구독하기 비마이너 paypal로 일시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비마이너 정기후원하기 새창으로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봉인된 시간
기원
두려움
어떤 대화의 기록
침묵의 모습
침묵을 부탁한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두려움 (2016-10-31 14:30:23)
어떤 대화의 기록 (2016-06-03 23:24:23)
Disabled People News Leader 비마이너 정기 후원하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비마이너의 아름다운 유혹, 독자 인터뷰 더보기
비마이너 기자의 포부, “사골국 끓여드릴게요”
비마이너는 높은 해상도의 렌즈로 세상을 정확히 보여주죠
비마이너는 현실을 새롭게 해석할 수 있는 힘을 주는 언론이죠
“장애에 대한 이야기를 자극적으로 소비하지 않아서 좋아요”
비마이너는 소수자의 시민권을 옹호하는 언론
우리 사회가 공유할 더 큰 가치를 위해, 비마이너를 읽고 후원합니다
기자에게 비마이너는, ‘나침판’이에요
“소수자를 차별하는 가장 무서운 방법은 그들에 대해 말하지 않는 거예요”


Beminor SNS 비마이너 페이스북비마이너 트위터비마이너 텔레그램
기고 칼럼 기자칼럼

기고 작은이미지
활동보조 등급심사...'전기 밥솥으로 밥을 할 수 있냐...
유난히 날씨가 맑던 지난 9월의 어느 날, 나는 막내동생과 함...

신선한 충격, 스웨덴의 지원고용과 주거...
박문희 님의 자랑스러운 삶과 투쟁, 모두...
도시, 악취가 아니라 '사람'을 내쫓다
포토그룹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