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최종뉴스편집일
비마이너로고
news
뉴스상세검색 버튼
기사등록 기사제보
전체메뉴 펼침
HOME 뉴스홈 > 기고ㆍ칼럼 > 기고 >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ALL 기 고 [인권운동사랑방] 인권으로 읽는 세상 [나눔과나눔]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비마이너 7주년토론회


성적권리와 재생산정의를 위한 센터 셰어
기고 | [나눔과나눔]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가족이지만 잘 알지 못합니다
“부양하지 않았다” 2020년 6월 초 어느 날 무연고 사망자 ㄱ 님의 장례가 오후 2시에 예약이 되었습니다. 장례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시립승화원(이하 승화원)으로 가는 나눔과나눔 활동가의 휴대전화가 오전부터 뜨거워졌습니다. 남동생의 무연고 장례에 참석하지 못하는 누나는 자신...
2020-07-09
유족이 오지 않더라도
서울시립승화원 공영장례 전용빈소 앞에 새로운 문구가 등장했습니다. “이곳은 가족 해체와 빈곤 등으로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연고 없이 돌아가신 무연고 사망자, 저소득시민을 위한 소박한 빈소입니다. 즉, 가족과 지인이 없거나 재정적으로 어려운 분들이 장례의식과 빈소도 없이...
2020-06-05
일상(日常)이 된 비상(非常)
80일 동안의 장례 2020년 1월 31일부터 4월 19일까지 하루도 빠지지 않고 80일 동안 장례가 있었습니다. 하루도 빠지지 않고 두 분 이상의 장례를 치렀습니다. 그리고 이틀의 여유, 나눔과나눔은 한숨을 돌리며 길었던 겨울의 끝자락과 봄의 시작을 되짚어 보았습니다. 법적인 책임을 감수...
2020-05-07
아무도 사과하지도, 책임지지도 않았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아래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사람들과의 관계를 차단시키고 있습니다. 물리적 거리가 차단된 만큼 마음의 거리도 멀어지고, 서로의 존재가 서로를 불안하게 하는 요인으로 각인되어 조금의 일탈도 용서치 않는 삭막한 시간이 이어지고 있습...
2020-04-10
무연고 장례도 변화시킨 코로나19
1년 중 가장 짧은 달인 2월엔 막바지에 이른 겨울을 보내고, 새로운 계절인 봄에 대한 설렘과 희망을 이야기하곤 했습니다. 사람들의 뇌리엔 졸업식과 꽃다발, 밸런타인데이 등의 이미지가 흔히 떠오르고, 눈이 녹은 후 움트는 가지가 연상되기도 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2020년 2월은 참으...
2020-03-16